“왜 일해” 파업 미참여자에 물병 던진 화물연대 조합원

경찰, 폭행 혐의로 조합원 A씨 입건해 조사

화물연대 총파업 나흘째인 27일 오전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ICD)에 화물차들이 주차돼 있다. 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이하 화물연대)가 지난 24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조합원이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비조합원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7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기 의왕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화물연대 소속 조합원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전날 오전 10시쯤 경기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ICD)에서 화물을 적치하고 있던 비조합원 B씨를 향해 플라스틱 물병을 던진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B씨가 근무하는 모습을 보고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것에 대해 불만을 품으며 항의했고 이후 B씨와 다투는 과정에서 B씨의 몸에 물병을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임의동행해 조사했고 귀가 조처했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영구화 등을 요구하며 지난 24일 0시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파업 나흘째인 이날에도 의왕ICD에는 화물연대 조합원 150여 명이 집결해 선전전 등을 펼치고 있다.

경찰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현장에 2개 중대를 배치한 상황이다.

윤희근 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오전 11시 의왕ICD를 찾아 “비조합원의 물류 운송을 방해하는 불법행위에 엄정 대응하겠다”며 “특히 핵심 주동자와 극렬행위자, 그 배후까지 끝까지 추적해 예외 없이 사법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7시 기준 경찰이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인 화물연대 노조원은 8명으로 집계됐다.

경찰은 지난 25일 부산신항에서 비조합원이 몰던 화물차가 쇠 구슬에 맞아 파손되고 운전자가 다친 사고와 관련해서도 용의자를 추적 중이다.

정부는 오는 28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주재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열고 화물연대 총파업 사태에 대한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