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민재 출전 어렵다” 통역에…“아냐” 바로잡은 벤투

28일 오후 10시 가나와 2차전…벤투 “우리가 얼마나 훌륭한 팀인지 보여줘야”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 경기를 하루 앞둔 27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카타르 국립 컨벤션센터(QNCC)에 마련된 미디어센터(MMC)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나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본선 H조 2차전을 하루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김민재 출전 여부에 대해 언급하던 중 통역 오류 해프닝이 있었다.

벤투 감독은 27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메인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가나와의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사전 기자회견에서 ‘1차전에서 황희찬이 뛰지 못했는데, (1차전에서 부상당한) 김민재는 2차전에 뛸 수 있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자신의 모국어인 포르투갈어로 답변했다. 통역은 “현재로선 선발 출전은 어려울 것 같다”고 전했다.

일부 취재진은 ‘선발 출전 어렵다’는 답변 뉘앙스를 ‘출전 어렵다’로 받아들였고, 가나전에 김민재가 불참한다는 내용의 ‘속보’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회견에 동석한 황인범에게 한 기자는 ‘황희찬과 김민재가 함께 출전하지 못하는데’라며 질문을 이어갔다. 황인범은 “너무나 중요한 두 선수 없이 경기를 나서게 되는 상황이 아쉽지만, 나머지 선수들이 두 사람의 몫을 할 것”이라는 취지로 답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 경기를 하루 앞둔 27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카타르 국립 컨벤션센터(QNCC)에 마련된 미디어센터(MMC)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과 황인범이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인범이 답변을 마무리할 즈음 벤투 감독이 끼어들어 앞선 답변 내용을 정정했다. 그는 “잠깐만. 통역 과정의 문제인지 모르겠지만, 내 말의 의도가 잘못 전달된 것 같다. 나는 김민재가 뛰지 못한다는 취지로 말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후 취재진이 ‘감독이 직접 황희찬과 김민재의 출전 여부를 영어로 설명해 달라’고 요청했고, 이에 벤투 감독은 영어로 “황희찬은 출전하지 못한다. 김민재는 아직 모른다. (경기 당일인) 내일 상황을 보고 아침에 주전으로 기용할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황희찬은 햄스트링 부상으로 그간 팀 훈련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고, 24일 우루과이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도 결장했다. 김민재는 우루과이전 때 풀타임을 뛰었으나 후반 역습 상황에서 상대 선수를 저지하려다가 미끄러져 넘어지면서 오른쪽 종아리를 다쳐 개별 회복 훈련을 해 왔다.

2022 카타르 월드컵 가나전을 하루 앞둔 27일 오후(현지시간) 부상 회복에 전념했던 김민재가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의 지시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안와골절 부상으로 ‘마스크 투혼’을 펼치고 있는 손흥민에 대해 벤투 감독은 “걱정되느냐 마느냐는 중요하지 않다. 경기 중에는 어려움에 직면하는 게 당연하다”며 “손흥민이 최근 부상을 입었고, 회복하는 중에 마스크를 차고 뛰어서 적응해야 하는 상황이 많다. 마스크를 쓴 채 뛰는 것이고, 팀원과 같이 적응하는 것이다. 90분 내내 뛰는 것, 이 모든 걸 적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경기에서도 100% 발휘하려면 모든 게 적응돼야 한다. 그와 동시에 현재 적수는 굉장히 강한 팀이고, 수비가 막강하다. 또 공격도 아주 강하다”며 “EPL에서 뛰는 선수들도 굉장히 많은 팀이다. 첫 번째 경기에서 그랬듯 충분히 역량을 끌어올려야 한다. 개인뿐 아니라 전체적인 역량을 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가나전을 하루 앞둔 27일 오후(현지시간) 축구대표팀의 손흥민 등 선수들이 27일 오후 (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감독으로서 압박감을 느끼느냐는 질문에는 “압박감을 느끼지 않는다. 첫 경기 때 우리는 기회가 있었다. 두 번째 경기에서도 기회를 살려서 이길 수도 있고, 최악의 상황에서 패할 수도 있다”며 “경기장에 들어갈 때는 승리에 목표를 두고 집중할 것이다. 우리 선수들도 나처럼 압박감을 느끼지 않았으면 한다. 아주 어려운 경기에 직면해 있으나 2002년에 그랬듯 우리는 또 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벤투 감독은 “우리답게 하는 게 제일 중요하다. 우루과이전에서 보여준 것처럼 제대로 우리의 역량을 보여주고, 얼마나 훌륭한 팀인지 보여줘야 한다”면서 “우리는 훌륭한 팀이고, 좋은 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이 있다. 모두가 공동의 목표가 있다. 내일 이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H조 2차전을 치른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