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日승리’ 예측했던 박지성 “선발 보니…” 맘 바꿔 적중

박지성 SBS 해설위원. 스브프스포츠 유튜브 채널 캡처

조별리그 1차전에서 ‘전차군단’ 독일을 꺾고 기세등등했던 일본이 코스타리카에 패배한 가운데 ‘해버지’(해외축구의 아버지)로 불리는 박지성 SBS 해설위원이 경기 시작 전 코스타리카의 승리를 정확하게 예측해 이목을 모았다.

박 해설위원은 27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조별리그 E조 2차전을 앞두고 당초 일본의 2대 1 승리를 예상했었다. 그러나 경기 시작 직전 “이런 상황이 쉽지는 않다”면서 입장을 바꿨다.

박 해설위원은 “(출전) 멤버를 보고는 솔직히 코스타리카가 무승부나 승리를 거두지 않을까라는 예상으로 바꿨다”고 말했다. 그가 마음을 바꾼 건 일본이 선발 라인업에 예상 밖의 큰 변화를 줬기 때문이다.

이승우 SBS 해설위원 역시 “멤버 변화가 많다 보면 선수들도 혼란스러울 수 있고, 갑작스러운 멤버 교체는 이런 중요한 경기에서 큰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동조했다.

이날 경기에서 일본은 후반 36분 케이셰르 풀레르(에레디아노)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코스타리카에 0대 1로 패했다. 일본에 패할 경우 사실상 16강 진출의 꿈을 접어야 했던 코스타리카는 마지막 3차전까지 희망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역대 A매치 대결에서 1무 3패로 열세였던 코스타리카가 일본을 넘어선 건 처음이다.

27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조별리그 E조 2차전 패배 후 머리를 감싸쥐며 속상해하는 일본 선수들. 로이터연합뉴스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축구대표팀 감독은 이날 라인업에 대폭 변화를 줘 11명 중 5명의 선수를 독일전과 다르게 선발로 내세웠다. 적극적인 전방 압박으로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으려 했으나, 멤버 교체 때문인지 좀처럼 호흡이 맞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일본의 패배 이후 미국 CNN과 아랍 매체 알자지라는 ‘코스타리카의 깜짝 승리’라고 표현했다. 영국 BBC는 “코스타리카에 충격적인 승리를 가져왔다”고 했다. 앞선 1차전에서 일본은 독일을 잡는 ‘이변’을 일으킨 반면, 코스타리카는 스페인에 0대 7로 크게 졌기 때문이다.

일본은 16강 진출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조별리그 마지막 3차전 상대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7위의 ‘무적함대’ 스페인이기 때문이다.

일본은 코스타리카전 패배를 아쉬워하면서도 16강 진출의 희망을 놓지 않는 분위기다. 구보 다케후사(레알 소시에다드)는 경기 이후 “분명한 건 정신을 바꿔야 한다는 것이다. 쉽지 않겠지만, 스페인전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모리야스 감독은 “스페인과 어려운 경기를 하게 되겠지만, 이길 좋은 기회가 올 것이다. 자신감을 갖고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면서 “16강에 진출하려면 오늘 경기를 잘 돌아봐야 한다. 스페인과 독일의 경기를 보고 상대를 분석하면서 준비를 잘하겠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