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김민재, 빨리 탈락하길”… 이탈리아 기자의 ‘살벌’ 애정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에서 김민재가 우루과이 올리베라의 공을 막으려 발을 뻗고 있다. 연합뉴스

“김민재가 빨리 월드컵에서 탈락했으면 좋겠다.”

이탈리아 나폴리의 한 기자가 김민재(나폴리)의 부상을 염려하며 농담 차원에서 한 말이다. 김민재가 이탈리아 프로축구 1부 리그 세리에A에서도 훌륭한 수비력으로 인정받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발언이었다.

이탈리아 ‘나폴리 피우’는 26일(현지시간) 카를로 알비노 기자가 월드컵에 출전한 나폴리 선수들을 두고 농담을 던졌다고 보도했다.

알비노 기자는 김민재가 카타르월드컵 H조 1차전 우루과이전에서 넘어지며 고통을 호소했던 장면을 언급했다. 그는 “김민재가 (우루과이와의 경기에서) 쓰러지는 장면을 보고 가슴이 철렁했다”며 “그가 빨리 월드컵에서 탈락하길 바란다”고 했다.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표팀 수비수 김민재가 우루과이 다르윈 누녜스를 수비하다 부상을 입고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알비노 기자는 나폴리 구단의 공식 라디오 ‘키스 키스 나폴리’에서도 “김민재가 절뚝거렸을 때 떨렸냐고? 반쯤 웅크린 채 앞만 봤다”며 “김민재의 자세를 보니 약간의 문제가 있는 것 같았다. 농담이긴 하지만 월드컵에 출전한 나폴리 선수들이 빨리 탈락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국 수비의 핵심인 김민재는 올 시즌 나폴리에 합류한 뒤 세리에A 최고의 수비수 중 한 명으로 자리 잡았다. 그는 나폴리가 치른 리그 15경기 중 14경기에서 풀타임 활약을 펼쳤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6경기에 모두 출전했다.

이탈리아 현지에서도 김민재는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세리에A 사무국은 지난 9월 그를 이달의 선수로 선정했다. 김민재가 전임자인 칼리두 쿨리발리(첼시)를 넘었다는 평가도 나온다고 한다.

2022 카타르 월드컵 가나전을 하루 앞둔 27일 오후(현지시간) 부상 회복에 전념했던 김민재가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팀 훈련에서 빠진 채 혼자 자전거를 타고 있다. 연합뉴스

김민재는 지난 24일 우루과이를 상대로 월드컵 데뷔전을 치렀다. 그는 우루과이 스트라이커들이 제 역할을 못하도록 묶어놓으며 0-0 무승부에 큰 기여를 했다.

하지만 김민재는 후반 도중 다르윈 누녜스(리버풀)를 쫓다가 미끄러졌고, 바닥에 쓰러진 채 고통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그는 아직 종아리에 통증을 느껴 단체 훈련에 불참하고 있다. 27일에는 팀 훈련에 빠진 채 홀로 자전거를 타며 회복에 집중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8일 밤 10시 가나와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을 치르는 가운데 김민재의 출전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앞서 벤투 감독은 “(허벅지 부상을 입은) 황희찬은 출전하지 못하고, 김민재 출전 여부는 당일 결정하겠다. 김민재는 회복 중”이라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