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울산 개인형 이동장치 확대되자 사고 43건 증가세


최근 울산지역에 공유형 전동 이동장치 서비스가 확대되면서 사고와 이용자의 법규 위반이 증가 하고 있다.

28일 울산시에 따르면 지난 2021년 5월 13일 ‘도로교통법’ 개정 이후 울산에서 개인형 이동장치가 일으킨 교통사고는 2021년 16건, 2022년 27건(잠정 집계) 등 총 43건이다.

교통단속 건수는 총 1493건(2021년 444건, 2022년 1049건)이며, 유형별로는 안전모 미착용(866건) 58%, 무면허 운전(299건) 20%, 음주운전(254건) 17%(운전면허 정지 또는 취소), 정원 초과(15건) 1%, 기타(59건) 4% 순으로 나타났다. 이용자의 법규 위반에 따른 부과된 범칙금은 4925만원 이다.

도로교통법 개정에 따라 음주 상태에서 자전거는 범칙금 3만원에 그치지만 개인형 이동수단은
이륜차와 똑같이 적용돼 혈중알코올농도에 따라 운전면허 정지·취소 등의 처벌이 내려진다.

개인형 이동장치는 전동 킥보드, 전동 이륜 평형차, 전동기의 동력만으로 움직일 수 있는 자전거 등이다.

현재 울산에서 운행 중인 공유 전동 킥보드는 3개사 5250대로 편리한 접근성과 이동성으로 인해 가까운 거리 이동이나 출·퇴근 목적 등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이에 울산시는 주요 전광판 5개소와 구·군 행정복지센터, 보건소 등 시민 밀접 장소의 게시판을 활용해 ‘전동킥보드 안전·이용수칙 준수 홍보 활동’을 집중적으로 펼친다.

특히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와 연말연시 모임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12월에는 주요 도로변 현수막 게시대를 활용한 현수막 홍보도 병행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개인형 이동장치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최고속도 하향 조정을 포함한 조례 개정과 전용 주차존 설치, 개인형 이동장치에 대한 안전교육과 홍보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