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준희 “이틀 훈련 안했어도…김민재 출전 가능성 높다”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지난 24일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김민재가 몸 상태를 체크한 후 어두운 표정을 짓고 있다. 뉴시스

종아리 부상으로 김민재(26·나폴리)의 가나전 출전이 불투명한 가운데 한준희 KBS 해설위원이 28일 밤 가나전에 김민재가 출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 위원은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김민재 선수 정도의 기량이라면 이틀 정도 훈련에 참여하지 않은 것은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웬만하면 나올 것이라는 게 저의 예상”이라고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기자회견에서 황희찬은 출전이 어렵지만, 김민재는 경기 당일 상태를 본 다음에 출전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는데 출전 가능성이 더 높다고 전망한 것이다.

앞서 지난 24일(현지시간) 우루과이와의 1차전에서 종아리 부상을 입은 김민재는 이후 진행된 훈련에 이틀간 불참했다. 그는 27일 오전 마지막 공식 훈련 때에야 훈련장에 나타났지만, 별도로 사이클 훈련만 진행했다.

지난 27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대한민국 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서 김민재가 밝은 표정으로 싸이클을 타고 있다. 도하=최현규 기자 frosted@kmib.co.kr

벤투 감독은 27일 가나전을 앞두고 진행된 공식 기자회견에서 김민재에 대해 “회복 중이며 내일 상황을 보고 아침에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김민재의 출전 여부는 한국시간으로 오후 6시쯤 결정될 전망이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이날 오후 10시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을 치른다.

박성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