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더탐사’와 민주당, 정치깡패처럼 협업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8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자신이 거주하는 아파트 문 앞까지 찾아온 유튜브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이하 더탐사)에 대해 “정치 깡패”라며 비판했다.

한 장관은 28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출근길에 “과거에는 이정재, 임화수, 용팔이 같은 정치 깡패들이 정치인이 나서서 하기 어려운 불법들을 대행했다”며 “지금은 더탐사 같은 곳이 정치 깡패들이 했던 역할을 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기, 더탐사의 법무부 장관 미행, 이태원 참사 피해자 명단 공개 등을 언급하며 “민주당과 더탐사는 과거 정치인과 정치 깡패처럼 협업하고, 거짓으로 드러나도 사과를 안 하고 있다”고 거듭 비판했다.

더탐사는 전날 한 장관이 사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한 주상복합 아파트에 들어가 “한 장관님 계시냐” “취재하러 나왔다” 등 소리치며 현관 도어록을 열려고 하는 등 취재를 시도했다.

한 장관은 이들을 공동주거침입과 보복범죄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그는 “법에 따라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더탐사 측은 정상적인 취재 목적이고, 사전에 방문 사실을 알리고 방문하는 것이라 스토킹이나 다른 혐의로 처벌할 수 없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한 장관은 “취재라는 이름만 붙이면 모든 불법이 허용되는 것이냐”며 “이걸 그대로 두면 우리 국민 누구라도 언제든 똑같이 당할 수 있는 무법천지가 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검찰 수사를 비판하며 “정치의 사법화가 심각하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한 장관은 “지금의 검찰 수사는 지역 토착 비리에 대한 수사인데, 여기에 어울리는 말은 아닌 것 같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굳이 말한다면 정치인이 자기 범죄에 대한 방어를 위해 사법에 정치를 입히는 ‘사법의 정치화’라는 말이 좀 더 어울리는 게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