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홍근 “尹, 국민인지 이상민인지 선택하라” 재차 압박

“오늘로서 이태원 참사 발생 30일,
뻔뻔하게도 그 누구 하나 책임 안 져”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재명 당대표와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8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국민인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인지 이제 선택하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태원 참사 발생 30일이 됐다. 뻔뻔하게도 윤석열정권의 그 누구도 책임지지 않았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줄곧 축소, 은폐, 거짓말로 국민의 지탄을 받아온 이 장관은 오늘도 출근해 중앙재난대책본부회의를 주재한다”며 “오늘은 제가 윤 대통령께 요청한 이 장관 파면 시한일이다. 더는 국민의 인내심을 시험하지 말고 이 장관을 즉각 파면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 장관에 대한 파면 요구는 저나 민주당만의 요구가 아니다. 이태원 참사의 전 과정을 지켜보고 있는 국민의 지엄한 요구”라며 “윤 대통령은 국민의 분노와 유가족의 절규를 더는 궁색하게 피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이 이 장관 파면을 고집할 시 국민의힘이 국정조사 불참 가능성을 언급하는 것을 두고는 “협박과 막말 정치, 이제 안 통한다”며 “국민의힘은 ‘윤핵관’에 싸여 이 장관 방탄에만 고집부리지 말고 민심을 바로 듣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이어 “오늘 중 때늦은 결단이라도 보여주길 마지막으로 촉구한다”며 “끝내 상식과 민심을 거부한다면 민주당은 유가족과 국민을 대신해 내일부터 국회에서 단호하게 책임을 묻는 행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가 언급한 ‘행동’은 이 장관에 대한 국무위원 해임건의안 또는 탄핵소추안 발의를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탄핵소추안의 경우 헌법이나 법률을 위반한 사항이 드러나야 해 면밀한 사전 검토가 필요한 만큼 현재로서는 해임건의안 쪽에 무게가 실려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이 어떤 카드를 꺼내들든 여당과의 강대강 대치가 불가피해 정국이 또다시 경색될 전망이다.

류동환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