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野 ‘이상민 파면’ 촉구에…주호영 “그럼 국조할 이유 없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파면을 요구하는 더불어민주당에 “그렇다면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를 할 이유가 없다”며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주 원내대표는 2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이상민 장관을 오늘까지 파면하라고 얘기하고 있다”며 국정조사를 하는 이유는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혀서 책임질 사람에게 책임을 지우는 일인데, 국정조사가 결론이 나기도 전에 인사 요구를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주 예산안 처리 이후 국정조사를 하기로 합의했다”며 ‘선(先) 예산안 처리, 후(後) 국정조사’ 원칙을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12월 2일까지는 헌법과 국회법이 정한 내년도 예산안 처리 법정 시한”이라며 “시한 내 예산을 처리하기에도 아직 의견 차이가 너무 크고 준비가 되지 않았는데 또 다른 정쟁 거리를 만들고 무리한 요구를 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향해 “예산안 처리 이후에 국정조사를 하고 국정조사 결과에 따라서 책임을 묻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운다는 합의 정신을 존중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박민지 손재호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