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코에 뭘 꽂고 뛴 거지?…캐나다 주장의 놀라운 투혼

캐나다 축구 국가대표팀의 주장 아티바 허친슨(39‧베식타시 JK)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경기 도중 부상을 입자 여성용품으로 지혈하며 노장의 투혼을 전 세계에 보여줬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캐나다 축구 국가대표팀은 조별리그 2번째 경기마저 패배하며 탈락이 확정됐으나 캐나다 주장인 아티바 허친슨(39‧베식타시 JK)은 경기 도중 부상을 입자 여성용품으로 지혈하며 노장의 투혼을 전 세계에 보여줬다.

캐나다는 28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알폰소 데이비스(22‧바이에르 뮌헨)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1대4로 크로아티아에 승리를 내줬다. 캐나다는 개최국 카타르에 이어 이번 대회 두 번째 탈락팀이 됐다.

캐나다는 경기 시작 67초 만에 월드컵 첫 골을 터뜨리며 자국 축구 역사를 새로 썼다. 그러나 크로아티아에 내리 4골을 내줬고, 결국 36년만에 진출한 월드컵 본선에서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경기 결과와는 별개로 온라인에서는 승리한 크로아티아보다 허친슨이 더 화제를 모았다.

허친슨은 이날 후반전 도중 코에 출혈이 발생하는 부상을 입었다. 캐나다 의무팀은 지혈을 위해 여성용품으로 허친슨의 코를 막았다. 이 장면은 빠르게 소셜미디어에 확산했다.

영국 더 선은 “허친슨이 코 위에 여성용품을 올려놓고 뛰면서 소셜미디어를 열광시켰다”고 평가했다. 데일리메일도 “팬들은 허친슨이 여성용품을 코에 꽂은 채 경기장으로 달려가는 것을 보고 즐거워하면서도 충격을 받았다”고 했다.

네티즌들은 “내가 뭘 본 거지? 노장의 열정이 대단하다” “아티바 허친슨. 코에 탐폰을 달고 월드컵에서 뛴 최고의 선수” “아티바 허친슨이 코에 탐폰을 꽂은 건 지금까지 월드컵에서 최고의 순간이 될 수도 있다” 등 반응을 보였다.

허친슨은 이번 월드컵에서 새로운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그는 39세 294일의 나이로 월드컵 무대를 밟아 역대 월드컵 필드 플레이어 가운데 최고령 선발 출전 기록을 세웠다. 이번 월드컵은 허친슨의 첫 월드컵 무대였다.

종전 기록은 1958년 스웨덴 월드컵에 출전했던 아르헨티나의 공격수 앙헬 라브루나의 39세 256일이었다.

허친슨은 또 이번 크로아티아전에 출전하며 캐나다 축구 역사상 최초로 A매치 100경기를 달성해 ‘센추리 클럽’에 가입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