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 ‘이재명과 정치공동체’ 운동에 “사법조치도 함께할 건가”


조응천(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온라인상에서 벌어지고 있는 ‘이재명과 정치적 공동체’ 해시태그 운동에 대해 “SNS에 정치적 의미의 해시태그를 다는 것까지는 좋은데, 그러면 나중에 사법적인 조치까지도 함께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아니지 않겠냐”고 말했다.

조 의원은 28일 YTN과의 인터뷰에서 “지금 검찰이 정진상·김용 이 두 분과 이재명 대표가 공범이라는 얘기를 쓰지 못해서, 혹은 그럴 자신이 없어서 에둘러 말한 게 ‘정치적 공동체’라고 이해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의원은 이 대표가 최측근 인사들의 구속에 대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이 대표를 향해 “사법 리스크로 인해 당과 당원들에게 부담을 준 것에 대해 소회를 밝히고, 지금 나라 안팎으로 굉장히 어려운데 우리가 절대 다수당인 만큼 국회에서 어떻게 입법권을 행사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밝히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민주당 지도부의 ‘단일대오론’에 대해서도 조 의원은 “단일대오를 이뤄서 싸우다가 확실한 증거가 나오면 당은 어떻게 되는 것이냐”면서 “저는 (범죄 혐의에 관한) 사실관계, 팩트에 대해서는 당 공식 라인이 전면에 나서는 건 굉장히 위험하고, 그런 전례도 없다는 걸 다시 한번 확인하고 강조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확실한 사실관계에 대해 당의 공식 라인이 전면적으로 나서면 당 전체가 함께 수렁에 빠질 수가 있기 때문에 과거에도 당대표라 할지라도 사실관계에 대해선 개인적으로 변호사를 선임해서 대응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승욱 안규영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