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첫 모델 출시 60년 만에 국내 누적판매 1500만대 돌파

기아 모닝. 기아 제공

기아가 1962년 1호 차량을 출시한 이후 60년 만에 국내에서 1500만대를 판매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의 국내 자동차 누적 판매대수는 지난달까지 1498만4825대였다. 이달 중순에 1500만대를 넘어섰다. 기아는 1962년 한국 최초 삼륜차 ‘K-360’을 시작으로 1974년 최초의 국산 승용차 브리사를 출시했다. 1980년대부터 프라이드 등 승용 모델을 본격적으로 판매했다.

기아는 1986년 국내 시장 첫 연간 판매 10만대를 달성했고, 1989년에 누적 판매 100만대를 넘어섰다. 1999년에 500만대, 2013년에 1000만대를 달성했다. 이후 9년 만에 1500만대 고지에 올랐다.

60년간 내수시장에서 팔린 1500만대를 유형별로 보면 승용이 약 680만대(45%), 레저용 차량(RV) 약 420만대(28%), 상용차 약 400만대(27%)다. 가장 많이 팔린 승용 모델은 모닝(약 121만대)이다. 이어 카니발(약 113만대), 쏘렌토(약 103만대)였다. 85만대를 기록 중인 스포티지는 조만간 100만대를 넘어설 전망이다.

기아 스포티지. 기아 제공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