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크로스파이어: 리전’ 출시 임박

스마일게이트 제공

스마일게이트가 ‘크로스파이어: 리전’의 출시를 오는 8일로 예고했다.

크로스파이어: 리전은 스마일게이트의 대표 지식재산권(IP)인 ‘크로스파이어’를 활용한 PC RTS 장르 게임이다. 캐나다에 있는 블랙버드 인터렉티브가 개발을 맡았으며, 독일의 코흐 미디어가 퍼블리싱한다.

크로스파이어: 리전은 총 9명의 지휘관과 66개 유닛 그리고 15개 미션이 등장한다. 스마일게이트는 협동방어 모드인 ‘썬더스트라이크(Thunderstrike) 작전’, 협동공격 모드인 ‘노스사이드(Northside) 작전’과 아케이드 모드 ‘브롤(Brawl)’, ‘배틀라인(Battle Lines)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맵은 총 12개다. 3대3용, 2대2용, 1대1용으로 나뉜다. 스마일게이트는 스팀 워크숍을 지원해 이용자가 창의성을 발현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 언급했다.

앞서 크로스파이어: 리전은 지난 5월 얼리억세스를 통해 피드백을 받았다. 해당 게임은 정통 RTS를 완성감있게 구현하기 위해 피드백에서 취합된 다수 사항을 개선했다. 스마일게이트는 해금, 콘텐츠 추가, 밸런스 조정 등에서 정통 RTS 경험을 오롯이 느낄 수 있도록 개선했다고 강조했다.

정진솔 인턴 기자 s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