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멀티골에도 고개 숙인 조규성… “팬들께 죄송”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와의 경기가 열리고 있다. 조규성이 골을 넣고 기뻐하고있다. 최현규 기자

월드컵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멀티골을 터뜨린 조규성이 가나전 패배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경기에서 2대 3으로 가나에 패배했다.

조규성은 이날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한국은 전반에 2점을 실점했으나 조규성이 후반 13분, 16분에 연속으로 골을 터뜨리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러나 한국은 후반 23분 모하메드 쿠두스에게 추가골을 내줬고, 끝내 패배했다.

조규성은 경기를 마치고 인터뷰에서 “선수들뿐만 아니라 코치 감독님 모두 매 경기가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뛰어보자 했다. 한국에서 많이 응원하고 저희 경기를 늦은 시간까지 지켜봐주신 팬들께 너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아직 한 경기가 남았기 때문에 포기하지 않고 선수들 모두 불사르겠다. 끝까지 믿고 응원해주시면 실망스럽지 않은 경기로 보답드리겠다”고 말했다.

가장 아쉬웠던 점에 대해서는 “처음에 너무 빨리 실점해서 따라가는 경기가 됐다. 쉽지 않았다. 초반에 빠른 실점을 했지만 전반전 끝나고 끝까지 해보자고 했다. 그래서 따라올 수 있었다. 하지만 마지막에 아쉽게 실점을 해서 잘되지 않았다”고 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