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강인 “선수는 결과로 얘기하는 것이라 매우 아쉽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후반 교체 투입되는 이강인에게 벤투 감독이 전술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대 3으로 패배한 후 이강인(21·마요르카)이 “선수는 결과로 얘기하는 것이라 매우 아쉬운 것 같다”고 밝혔다.

한국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H조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2대 3으로 졌다.

이강인은 0대 2로 가나에 뒤지고 있던 후반 12분 교체 출전한 지 1분 만에 조규성(24·전북 현대)의 골을 어시스트하는 등 뛰어난 활약으로 대표팀이 2골을 추격하는 데 앞장섰다.

이강인은 이날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선수는 결과로 얘기하는 것이라 매우 아쉬운 것 같다”며 “마지막 경기가 남았으니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투입될 때 파울루 벤투 감독님께서 항상 공격적인 플레이, 골에 가까운 플레이를 요구하신다”며 “제가 들어가서 반전이 있었지만 결과가 매우 아쉽고, 다음 경기에 좋은 결과를 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또 “개인적인 것보다 팀이 중요하기 때문에 다시 기회가 온다면 팀에 도움이 돼서 승리하도록 많이 노력할 것”이라며 “저뿐 아니라 다른 선수, 코칭스태프 모두 다 똑같이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팬들의 응원을 당부했다.

이번 경기의 패배로 1무 1패를 기록한 한국은 다음 달 3일 0시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을 앞두고 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