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英 BBC “테일러 주심, 휘슬로 한국의 희망을 뺏었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가나 선제골에 대해 VAR 판독 후 득점으로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한국에 주어진 코너킥 기회를 인정하지 않고 경기 종료 휘슬을 불어 논란에 휩싸인 앤서니 테일러 주심을 향해 영국 BBC가 “한국은 종료 직전까지 코너킥을 얻어냈다. 테일러 주심은 휘슬로 한국의 희망을 뺏었다”고 지적했다.

한국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경기에서 2대 3으로 패배했다. 이로써 한국은 16강 진출에 적신호가 켜졌다.

이날 경기에서 가장 논란이 된 장면은 경기 종료 직전에 나왔다. 테일러 주심은 10분의 추가시간을 줬다. 추가시간 막판 한국 대표팀의 수비수 권경원(30·감바 오사카)이 강하게 찬 슈팅이 가나 수비수를 맞고 골라인 아웃 상황이 됐다.

그러나 테일러 주심은 코너킥을 선언하지 않고, 경기 종료 휘슬을 불었다. 이에 한국 선수단은 달려가 항의했고, 파울루 벤투 감독도 벤치에서 뛰쳐나가 거칠게 판정에 이의를 제기했다. 그러자 테일러 주심은 벤투 감독을 향해 레드카드를 꺼내들었고, 한국은 감독 없이 포르투갈과의 3차전을 맞이하게 됐다.

영국 BBC는 “한국은 종료 직전까지 코너킥을 얻어냈다. 테일러 주심은 휘슬로 한국의 희망을 뺏었다”라고 비판했다.

미국 야후스포츠는 “분노한 벤투 감독이 테일러 주심으로부터 레드카드를 받았다. 이제 벤투 감독은 자신의 조국인 포르투갈과의 최종전에서 나올 수 없게 됐다”고 했다.

영국 데일리메일도 “한국은 경기 막판 코너킥 찬스를 잡았다. 그러나 테일러 주심은 종료 휘슬을 불어 벤투 감독의 항의를 부추겼고, 끝내 포르투갈 출신 감독을 퇴장시켰다”고 보도했다.

데일리 메일은 영국 현지 축구팬들이 “테일러는 경기보다 다시 자신을 더 크게 만들었다” “테일러를 보면 왜 모든 사람이 영국 심판을 싫어하는지를 알 수 있다” 등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테일러 주심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를 대표하는 심판 중 하나다. 그는 2019년 12월 토트넘 홋스퍼와 첼시의 경기에서 손흥민에게 레드카드를 줘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