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규성 멀티골 화끈했지만…가나에 석패한 한국, 16강 ‘빨간불’


아쉬운 패배였다. 한국 축구대표팀이 ‘검은 별’ 가나에 접전 끝에 2대 3 한 점 차로 졌다. 16강 진출 여부가 달린 중요한 일전에서 패하면서 벼랑 끝에 몰린 대표팀은 마지막 포르투갈전에 사활을 걸어야 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카타르월드컵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2대 3으로 패했다.

경기 초반은 한국의 분위기였다. 우루과이전과 때처럼 강력한 전방 압박을 시도했고, 중원에선 가나 선수가 공을 잡을 때 중원 협력을 통해 공을 탈취했다.


하지만 고전을 면치 못하던 가나는 단 한 번의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모하메드 살리수는 전반 23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왼발 터닝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앙드레 아유의 손을 맞고 공이 흐른 것으로 보였으나 비디오판독(VAR) 결과 골로 인정됐다. 가나는 10분 뒤 추가 골을 뽑아냈다. 쿠드스는 아유의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했다.

벤투 감독은 후반 이강인 카드를 꺼냈고, 교체는 주효했다. 이강인은 후반 13분 가나 진영에서 공을 빼앗은 뒤 환상적인 크로스로 조규성의 골을 도왔다. 기세를 탄 한국은 3분 뒤 동점 골을 뽑아냈다. 조규성은 김진수의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 대표팀 선수 중 월드컵 한 경기에서 멀티골을 터트린 건 조규성이 처음이다.


경기 분위기가 한국 쪽으로 급격히 기우는가 했지만 가나는 후반 24분 측면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쿠드스가 마무리하며 다시 리드를 가져갔다. 한국은 동점을 만들기 위해 총공세를 펼치만 끝내 분루를 삼켰다.

한국은 H조 최약체로 분류되던 가나에 패하면서 16강 진출에 암운이 드리워졌다. 한국은 지긋지긋한 ‘2차전 징크스’를 또다시 넘어서지 못했다. 대표팀은 역대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단 한 차례도 승리를 거둔 적이 없는데, 이날 패배로 4무 7패가 됐다. 월드컵 통산 패배도 10패(6승 10무)째가 됐다.

한국은 다음 달 3일 0시 같은 장소에서 포르투갈과 16강 진출을 위한 운명의 최종전을 치르게 된다. 승리를 하더라도 우루과이와 가나전 경기 결과를 지켜보며 복잡한 ‘경우의 수’를 따져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알라이얀=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