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손흥민에게 셀카시도한 가나 스태프… 비매너 논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와의 경기 종료 후 손흥민과 '셀카'를 찍는 포즈를 취한 가나 대표팀 스태프. SBS 화면 캡처

대한민국이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가나에 2대 3으로 패배한 후 가나 대표팀의 스태프가 손흥민(30·토트넘 홋스퍼)에게 다가와 ‘셀카’를 찍으려는 포즈를 취해 비판을 받고 있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지난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대 3으로 패배했다.

한국은 이날 전반 24분과 34분 가나에 헤더골을 허용하며 0대 2로 끌려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후반 12분 이강인을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시도했고, 이강인은 투입된 지 1분 만에 날카로운 크로스로 조규성의 골을 어시스트하며 기대에 화답했다.

3분 후 조규성은 김진수의 크로스를 다시 머리로 받아 넣으며 경기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그러나 후반 23분 모하메드 쿠두스에게 다시 실점을 허용하며 끝내 패배했다.

이날 경기가 끝난 후 손흥민은 눈물을 흘리며 아쉬워했다. 이 모습을 본 가나 국가대표팀 스태프도 손흥민에게 다가와 위로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검은색 모자를 쓴 가나 스태프 1명은 휴대전화로 손흥민과 ‘셀카’를 찍으려는 포즈를 취했다. 이를 본 다른 가나 스태프가 그의 몸을 치며 말렸고, 셀카를 찍으려던 스태프는 머쓱하게 자리를 떠났다.

이 장면을 본 네티즌들은 해당 스태프의 행동을 비판했다. 누리꾼들은 “월드클래스 선수 못 보니까 이해는 가는데 눈치 좀 봐라” “옆 사람이 제지해서 다행이다” “눈치가 없는 수준이 아니다” 등 반응을 보였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