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손흥민 “뭐라 말할지 모르겠다… 규성이에게 미안”

지난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가 끝난 뒤 대표팀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가 손흥민을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가나에 2대 3으로 패배한 후 한국대표팀 주장 손흥민(30·토트넘 홋스퍼)이 “아쉽다. 뭐라고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한국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경기에서 2대 3으로 패배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선수들 정말 최선을 다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선수들 모두 많이 고생했는데 결과가 이렇게밖에 안 나와서 미안하다. 개인적으로 더 좋은 경기력을 보이며 팀을 잘 이끌어야 하는데, 이 부분이 특히 마음 아프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선수들에게 너무 고맙다. 이렇게 어려운 경기에서 제가 좀 더 역할을 많이 했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다른 선수들이 그렇게 해준 것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날 한국 축구 역사상 최초로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2골의 개인 득점에 성공한 조규성(24·전북 현대)에 대해서는 “규성이가 한 경기에서 좋은 결정력으로 2골을 넣으면서 팀을 이끌었는데 승리를 챙겨주지 못한 것이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다음 달 3일 포르투갈과의 H조 조별리그 3차전을 준비하는 각오에 대해서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기 때문에 저희는 최선을 다할 것이고 다음 경기가 며칠 뒤 있는데 선수들 모두 같은 마음으로 달려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오늘 결과는 분명히 실망스럽고 마음이 아프고 받아들이기 어렵지만, 아직도 그 몇 퍼센트의 가능성을 믿고 열심히 준비해 마지막 경기 끝까지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