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나 감독 “운 좋았다… 한국이 우리를 시험했다”

지난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가 끝난 후 가나 축구 국가대표팀 오토 아도 감독이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경기에서 대한민국에 3대 2로 승리하고 16강 진출 희망을 밝힌 가나 축구 국가대표팀의 오토 아도 감독이 “포르투갈과의 1차전(2-3 패)에서는 운이 나빴지만 오늘은 좋았다”고 평가했다.

아도 감독은 지난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의 조별리그 H조 2차전을 마치고 “승점 3을 따는 것보다 좋은 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아도 감독은 “한국이 초반 10분 동안 굉장히 잘했다. 우리를 몰아붙이고 시험했으며 코너킥과 기회를 많이 창출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에는 우리가 컨트롤을 다시 찾았고, 좋은 프리킥으로 리드를 잡았다. 선수들이 잘했다. 그냥 공을 차는 게 아니라 점유율을 높이면서 기회를 만들고 포지셔닝을 잘했다”고 자평했다.

그는 “하프 타임 이후에는 고전했다. 한국의 크로스를 컨트롤하지 못해서 중단시키려고 압박하는 등 시도를 했다”며 “열정적으로 수비했고, 운도 따랐다. 로런스 아티 지기 골키퍼도 잘했다”고 했다.

또 “정신력이 강했기 때문에 3번째 골을 넣고 승리했다고 생각한다”며 “4번째 골도 넣었으면 더 좋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도 감독은 “박스 밖에서 크로스를 잘 막았고, 안쪽에서 미드필더와 센터백의 협력 수비도 좋았으나 크로스 허용으로 두 골을 내준 건 만족스럽지 않다”며 “우리에게 운이 따랐다”고 강조했다.

멀티골로 가나의 승리를 견인한 모하메드 쿠두스(22·아약스)에 대해서는 “쿠두스가 아직은 더 배워야 할 것이 많은 선수지만 오늘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경기를 잘해줬고 최선을 다했다”며 “인격과 성격도 훌륭한 선수이며 위대한 선수가 되는 방향으로 잘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아도 감독은 “우루과이전에서도 지금처럼 집중해 16강에 진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