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세계 최대 활화산 터졌다…하와이 화산 38년만에 분화

용암은 아직은 정상부에만…당국 경계 태세

미국 하와이 빅 아일랜드 섬 마우나 로아 화산에서 27일(현지시간) 오후 11시30분 분화가 시작됐다. 로이터연합뉴스

세계 최대 활화산인 미국 하와이의 마우나로아 화산이 38년 만에 분화를 시작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하와이 시간으로 27일 오후 11시30분(한국시간 28일 오후 6시30분)쯤 해발고도 4170m인 마우나로아 화산 분화구에서 용암이 분출했다. 분화 15분 후 USGS는 기존의 화산활동 주의보를 경보로 상향하고, 항공기상 코드도 황색에서 적색으로 격상했다.

하와이섬(빅 아일랜드)을 구성하는 5개 화산 중 하나인 마우나로아는 지표면에 있는 가장 큰 활화산이다. 마우나로아 화산은 1843년 이래 33차례 분출했는데, 최근 크게 분출한 사례는 1984년 3월 24일부터 4월 15일까지다. 그전에는 1926년과 1950년 분출로 산기슭 마을들이 파괴된 적 있다.

미국 하와이 빅 아일랜드 섬 마우나 로아 화산에서 27일(현지시간) 오후 11시30분 분화가 시작됐다. EPA연합뉴스

현재 마우나로아 화산의 분화에 따른 용암 분출은 정상부의 칼데라(화산폭발 후 수축으로 생겨난 함몰 지형)인 ‘모쿠아웨오웨오’ 부분에 국한된 상태로 인근 마을을 위협하는 상황은 아니라고 USGS는 밝혔다. 하와이 화산 관측소도 현재 용암이 열곡대(rift zone·화산 정상이 아닌 능선에서 용암이 분출할 수 있는 갈라진 지형)로 이동한 징후는 없다고 전했다.

다만 전례로 볼 때 마우나로아 화산 분화의 초기 단계에서 용암 흐름 등이 급격히 변할 수 있으므로 주민들은 대비책을 점검하라고 USGS는 당부했다. 하와이주 당국은 공식 대피령을 내리지 않았지만, 자발적으로 주거지를 떠난 일부 주민을 위해 대피소 2곳을 설치했다.

미국 하와이 빅 아일랜드 섬 마우나 로아 화산에서 27일(현지시간) 오후 11시30분 분화가 시작됐다. AP연합뉴스

기상청은 하와이섬 일부 지역에 화산재가 0.6㎝ 정도로 쌓일 수 있다며 화산재 주의보를 발령했다. 기상청은 “호흡기 질환자는 실내에 머물고 야외에 있는 모든 사람은 마스크나 천으로 입과 코를 가려야 한다”면서 작물과 동물 피해, 차량과 건물 손상, 식수 오염, 전력 시스템 중단 가능성 등을 경고했다.

USGS는 지진 활동 등 징후를 감지해 화산 분화를 예보한다. 현재 모쿠아웨오웨오 부근에 마그마 유입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