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탐사에 ‘생중계’된 한동훈 집 호수… 경찰, 신변보호

영상, 신고로 삭제… “곧 다시 업로드”

유튜브 채널 더탐사 취재진 5명이 지난 27일 오후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주거하는 서울 강남구의 한 아파트를 방문해 초인종을 누르거나 도어락을 만지면서 취재를 시도하는 장면을 생중계 영상으로 올렸다. 이 과정에서 한 장관의 아파트 호수(노란색 강조표시)가 영상에 노출됐다. 경찰은 한 장관과 그 가족에 대한 신변보호 조치에 들어갔다. 유튜브 채널 더탐사 캡처

유튜브 채널 더탐사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주거하는 아파트에 찾아가 도어록을 누르는 등의 장면을 생중계한 가운데 경찰이 한 장관과 가족에 대한 신변보호 조치에 들어갔다.

앞서 더탐사가 공개한 영상에는 한 장관의 아파트 호수가 그대로 노출됐다. 더탐사 측은 해당 영상이 지속적 신고로 삭제됐고, 곧 다시 올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28일 서울 수서경찰서는 이날부터 한 장관과 그 가족들에 대한 신변보호 조치에 들어가 자택 주변 순찰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스마트워치 지급 여부 등은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이번 신변보호 조치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방송한 더탐사 측 취재진 5명이 지난 27일 오후 한 장관이 사는 주상복합아파트 건물을 찾아가 현관 앞에서 취재를 시도하는 등의 장면을 생중계한 데 따른 것이다. 더탐사 영상에는 한 장관의 아파트 호수가 별도의 모자이크 처리 없이 그대로 보도됐다.

유튜브 채널 더탐사 캡처

더탐사가 한 장관의 자택을 찾아간 영상은 현재 비공개 상태다. 더탐사 측은 28일 “어제(27일) 생방송으로 송출되었던 <지금 만나러 갑니다~ 누굴?> 영상은 지속적인 신고로 삭제됐다”며 “곧 다시 업로드할 예정”이라고 유튜브 채널 공지를 통해 밝혔다.

한 장관은 같은 날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 “과거에는 이정재, 임화수, 용팔이 같은 정치 깡패들이 정치인들이 나서서 하기 어려운 불법들을 대행했다”며 “지금은 더탐사 같은 곳이 정치 깡패들이 했던 역할을 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취재라는 이름만 붙이면 모든 불법이 허용되는 것인가”라며 “이걸 그대로 두면 우리 국민 누구라도 언제든 똑같이 당할 수 있는 무법천지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8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 등에 따르면 더탐사 취재진 5명은 이날 오후 1시30분쯤 한 장관이 거주하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한 아파트를 찾았다. 이들은 아파트 정문에서 “일요일에 경찰 수사관들이 갑자기 기습적으로 압수수색한 기자들의 마음이 어떤 건지를 한 장관도 공감해 보라는 차원에서 취재해볼까 한다”며 “정상적인 취재 목적의 방문이고 사전에 예고하고 방문하는 것이라 스토킹이나 다른 걸로 처벌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한 장관의 집 현관문 앞에 도착한 이들은 여러 차례 “한 장관님 계시냐” “취재하러 나왔다”고 외쳤다. 이 과정에서 도어록을 누르기도 했다. 더탐사가 생중계한 영상에는 ‘지문을 입력하세요’ ‘다시 시도하세요’라는 도어록 음성 안내가 나왔다.

이들은 한 장관 자택 앞에 놓인 택배물을 살폈고, 집 안에서 별다른 반응이 없자 1분30초 뒤 현장을 떠났다. 당시 집 안에는 한 장관 부인과 자녀만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한 장관은 더탐사 관계자 5명을 주거침입 및 보복범죄 등 혐의로 경찰에 추가 고발했다. 앞서 한 장관은 지난 8월 자신의 퇴근길을 미행했다는 이유로 더탐사 관계자들을 스토킹 혐의로 고발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