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2024년에나 금리 인하”…고금리 유지 강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고위 인사들이 내년 조기 금리 인하 가능성을 일축했다. 금리 인상 보폭은 조절하겠지만 추가 긴축은 필요하고, 높은 수준의 금리가 한동안 유지될 것이라는 지적이다.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28일(현지시간) 뉴욕경제클럽 주최 행사에서 “아마도 인플레이션이 낮아지는 2024년에나 우리가 명목 금리를 내리기 시작하는 단계에 이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내 기본적인 견해는 지금보다 금리를 더 올릴 필요가 있다는 것”이라며 “아직 할 일이 많고, 최소 내년까지 제약적인 정책을 유지해야 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윌리엄스 총재는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지수가 내년 3~3.5% 사이로 둔화할 것으로 봤다. 그러나 임대료 등 주거비나 서비스 관련 비용을 억제하기가 어려워 추가 통화 긴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연준의 추가 긴축으로 현재 3.7% 수준인 실업률이 내년 말 4.5~5%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상당한 실업률 상승을 감내해서라도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한 긴축 정책을 유지할 것이라는 의미다.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도 이날 한 행사에서 “시장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미국의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더욱 공격적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리스크를 다소 과소평가하고 있다”며 “물가상승률을 (연준의) 목표치인 2%로 되돌릴 수 있도록 제약적인 정책 금리 수준에 (한동안) 머물러야 한다”고 말했다. 불러드 총재는 최종금리가 5∼7% 사이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 시장 전망(5% 수준)보다 훨씬 더 높은 수준까지 금리 인상을 지속한다는 것이다.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은 총재는 파이낸셜타임스(FT)와 인터뷰에서 “연준이 금리 인상 기조를 변경하거나 중단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아직 금리인상 동결의 근처에도 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수치가 낮아지는 등) 인플레이션에 대해 꽤 반가운 소식을 들었지만, (지금은) 우리가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는 사실에서 눈을 뗄 수가 없다”며 “모든 요소가 올바른 방향으로 유지되도록 (긴축 정책을) 더 오래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스터 총재는 “우리는 한동안 2% 인플레이션 목표에 도달하지 못할 것”이라며 “아마도 2024년 말쯤”이라고 예상했다.

연준 고위 인사들의 발언은 미국의 경기침체 우려로 연준이 조기 금리 방향을 바꿀 수 있다는 기대감을 차단하려는 목적으로 풀이된다. 시장은 기준금리가 내년 상반기 5%로 정점을 찍고, 3분기부터 금리를 소폭 인하할 것으로 예상한다. 연준은 이런 기대감이 정책 신뢰를 떨어뜨려 인플레이션 기대치를 높일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메스터 총재는 “긴축을 너무 일찍 중단하면 훨씬 더 많은 비용을 치르게 된다”고 말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