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16강 가려면… 포르투갈 꺾고, 가나가 우루과이 못 잡아야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대한민국 대표팀 조규성이 동점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조규성은 이날 대표팀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 멀티골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28일 가나전 패배로 1무1패로 내려앉은 한국이 16강에 진출할 가능성은 이제 하나 남았다. 일단 29일 새벽 우루과이를 격파하면서 2승을 거둔 같은 조 1위 포르투갈을 이겨야 한다. 가급적 높은 점수 차이로.

여기에 우루과이가 가나에 승리하거나 무승부를 거둬야 한다는 조건이 붙는다. 이 경우 한국은 우루과이 또는 가나와 1승1무1패로 동률을 이루고, 골득실 등을 따져 조별리그 2위를 가리게 된다. 만약 가나가 우루과이에 이긴다면, 포르투갈전 승리 여부와 관계없이 한국의 16강행은 좌절된다. 좁은 길이다.

한국은 다음 달 3일 0시 포르투갈과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같은 시간 우루과이는 가나와 경기를 치른다. 한국으로서는 두 경기 모두에 집중할 수밖에 없게 됐다.

포르투갈이 29일 새벽 4시 우루과이를 2-0으로 깔끔하게 격파하면서 한국의 16강행 가능성은 더욱 협소해졌다. 포르투갈은 2승을 손에 쥐면서 3라운드 결과와 무관하게 16강 자력 진출에 성공했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포르투갈 대 우루과이의 경기. 2-0 포르투갈의 승리로 경기 종료 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멀티골을 넣은 페르난드스를 축하해주고 있다. 연합뉴스

포르투갈은 한국과 0-0 무승부를 기록한 우루과이를 완파했다. 후반 9분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골이 골문에 들어갔다. 페르난데스가 띄운 공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머리를 맞은 듯했다. 하지만 FIFA는 이 공이 호날두 머리를 맞지 않고 골문에 들어간 것으로 판단했다.

후반전 45분이 지나고 추가시간 3분에 페르난데스가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추가하며 쐐기를 박았다. 우루과이의 핸드볼 파울이었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손흥민이 경기를 마친 뒤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현재 H조 선두는 1위 포르투갈(2승·승점6), 2위 가나(1승1패·승점3)다. 한국은 우루과이와 함께 승점 1점(1무1패)으로 동률이다. 다만 한국은 골득실차 –1로 우루과이(-2)에 앞선 3위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의 16강행이 완전히 좌절된 건 아니다. 한국은 일단 다음 달 3일 포르투갈을 꺾어 승점 4점(1승1무1패)을 얻어야 한다. 어떤 경우의 수가 나오든 한국은 반드시 포르투갈을 이겨야만 16강에 나갈 가능성이 생긴다. 그 다음은 우루과이와 가나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를 따져봐야 한다. 조별리그 순위는 승점→골득실→다득점→페어플레이 순으로 정한다.

우루과이가 가나에 승리한다면 한국의 16강 진출 가능성은 좀 더 높아진다. 이 경우 가나는 승점 3점(1승2패)으로 조 4위가 된다. 한국과 우루과이는 승점 4점(1승1무1패)으로 동률을 이뤄 골득실차를 따지게 된다. 현재 한국은 골득실차에서 우루과이에 1골 유리한 상황이다. 모든 조건이 맞아 들어간다면 한국은 2010년 남아공 대회 이후 12년 만에 16강에 진출할 수 있다.

우루과이가 최종전에서 가나와 무승부를 거둘 경우 한국은 가나와 경우의 수를 따져야 한다. 승점에서 동률이 되므로 골득실차나 다득점으로 조 2위를 가리게 된다. 현재 가나는 5득점 5실점으로 골득실 0이다. 한국은 2득점 3실점으로 -1이다. 만약 골득실이 동률이 될 경우 이미 5득점을 한 가나에 한국은 불리한 상황이 될 수 있다.

우루과이가 가나에 패할 경우 한국이 포르투갈을 상대로 이기더라도 16강행은 좌절된다. 이 경우 가나는 2승1패로 승점 6점을 얻어 포르투갈과 함께 16강에 진출한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