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주항공청 경남 사천 설립, 내년 안에 개청 발표

정부, 우주항공청 추진단 설치…내년 상반기 특별법 제정 추진
경남도, 추진단 참여 지역 입장·의견 개진 등 설립 준비 참여

28일 오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신대호 경남도 서부지역본부장이 우주항공청 사천 설립 등 정부의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 발표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경남도 제공

경남도가 우주경제 강국 실현을 위한 정부의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 발표에 따라 사천의 우주항공청 설립 추진에 적극 나선다.

경남도는 전날 ‘우주항공청 경남 사천 설립’ 등 6대 정책 방향을 담은 정부의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 발표에 따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우주항공청 설립 추진단’에 참여한다고 29일 밝혔다.

신대호 경남도 서부지역본부장은 28일 오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갖고 “도는 사천시와 함께 지난 9월부터 우주항공청이 제대로 운영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내년 우주항공청이 출범할 것을 대비해 임시청사도 언제든 사용할 수 있도록 마련 중이다”며 “항공청 후보지는 교통, 교육, 쇼핑 등이 포함된 신도시 개념의 행정복합타운으로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는 또 항공, 우주, 미래모빌리티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참여시킨 정책 포럼을 연내 구성하고 정례적으로 운영해 성공적인 우주항공청 개청을 지원하고 한국 항공우주산업의 발전방안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또 정부는 우주항공청의 설립 근거가 될 특별법을 연내 입법 예고하고 관계부처와 협의를 마친 후 내년 1분기 국회에 제출해 상반기 중 국회 의결과 하위법령 정비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우주항공청을 기존 행정조직 중심의 기관 설립이 아닌 전문가 중심, 프로그램 중심의 조직으로 만든다는 방침이다. 과기부는 지난 9월 ‘우주항공청 설립 추진단’ 준비 전담팀(TF)을 구성해 검토 작업 등을 진행해왔다.

추진단은 관련 부처 직원을 포함한 범정부 조직으로 구성, 우주항공청 특별법 제정 등 항공청 설립의 전반적인 업무를 담당한다. 도는 추진단에 참여해 항공청 설립과 운영 전반에 대해 지역의 입장과 의견을 개진하고 반영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신 본부장은 “우주항공청은 한국 항공우주산업 발전의 전환점이 될 것이고 그 중심에는 경남이 있다”며 “우주항공청이 제대로 빠르게 설립될 수 있도록 정부와 소통해 도 차원의 제반 사항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