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용인 플랫폼시티’ 광역교통개선대책 나왔다


내년 하반기에 착공할 예정인 ‘경기용인 플랫폼시티’의 광역교통개선대책이 나왔다.

국지도 23호선과 국도 43호선에 지하도로가 만들어지고 경부선 지하고속도로와 연결된 나들목(IC)도 설치된다.

경기도는 이런 내용을 담고 있는 ‘경기용인 플랫폼시티 도시개발사업’ 광역교통개선대책이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심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됐다고 29일 밝혔다.

경기용인 플랫폼시티는 수도권 남부 신성장 거점도시 조성을 위해 경기도와 용인시, 경기주택도시공사, 용인도시공사가 공동으로 시행하는 사업이다.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 마북동, 신갈동 일원 약 275만7000㎡(약 83만평) 규모로 추진 중이다.

이번에 수립된 광역교통개선대책은 11개 대책으로 구성됐으며, 총사업비 1조784억원 규모다.

용인지역 상습정체 구간의 교통수요 분산을 위해 국지도 23호선(운전면허시험장~삼성르노자동차삼거리)과 국도 43호선(수지구청사거리~풍덕천삼거리)에 지하도로 신설을 추진하고, 경기용인 플랫폼시티를 통과하는 차량을 위한 신수로(삼막곡~GC녹십자) 지하도로를 신설한다.

경기용인 플랫폼시티 주변 지역과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사업지~용구대로와 사업지~수지 간 연결도로를 신설하고, 광역급행철도(GTX) 용인역 주변 교통량 증가를 고려해 기존 구성1교, 구성2교를 확장한다.

또 경부선 지하고속도로 IC를 설치해 용인지역에서 경부고속도로 이용을 원활하게 돕는다.

이와 함께 대중교통 활성화와 철도 이용 편의 개선을 위한 GTX 용인역 환승시설 건립을 추진한다.

경기도와 경기주택도시공사를 비롯한 공동사업시행자는 경기용인 플랫폼시티 도시개발사업 추진 일정에 맞춰 광역교통개선대책을 추진해 교통 문제를 효율적으로 해결할 계획이다.

홍지선 도 도시주택실장은 “용인시는 서울 등 수도권 출퇴근 차량으로 차량정체가 극심한 지역”이라며 “이번 광역교통개선대책 확정에 따라 수도권 출․퇴근 시간 단축, 일부 상습정체 구간 해소 등 지역발전과 도민의 이동 편의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용인=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