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 출판사가 선정한 올해의 단어는? ‘가스라이팅’

‘타인을 속이는 행위’로 의미 확장

미리엄웹스터 홈페이지 캡처.

‘가스라이팅(gaslighting)’이 미국 출판사 미리엄웹스터가 선정한 올해의 단어로 선정됐다. 가스라이팅은 ‘타인의 심리를 조작해 지배력을 강화한다’는 뜻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8일(현지시간) 미리엄웹스터가 ‘가스라이팅’을 2022년의 단어로 선정했다고 전했다. 미리엄웹스터는 영어 단어의 검색 건수와 관련한 통계자료를 기반으로 매년 올해의 단어를 선정한다.

1938년 연극 ‘가스등’(Gas Light)’에서 유래한 가스라이팅은 타인의 심리를 조작해서 지배력을 강화한다는 뜻으로 널리 쓰였다. 미리엄웹스터는 가스라이팅을 “피해자가 자신의 현실에 의문을 갖게 만드는 장기간에 걸친 심리적 조작”이라고 정의한다. 연극에서 남편은 가스등이 어두워지지 않았다는 거짓말을 앞세워 부인을 정신병자로 몰아세운다.

그러나 피터 소콜로프스키 미리엄웹스터 편집자는 가스라이팅의 의미가 수년에 걸쳐 진화했다고 WSJ에 설명했다. 그는 “이제 가스라이팅은 ‘거짓말을 하기 위한 멋진 방법’으로 쓰이고 있다”며 “단어가 갖고 있던 본래 의미의 미묘함은 조금씩 사라지고 있다. 하지만 그게 언어가 작동하는 방식이다”고 말했다.

미리엄웹스터는 검색량 증가에 따라 올해의 단어를 선정한다. 미리엄웹스터에 따르면 올해 ‘가스라이팅’에 대한 검색량은 단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1740% 증가했다.

소콜로프스키 편집자는 “검색 증가를 일으킨 뉴스는 하나도 없었지만, 사람들이 TV나 신문, SNS 등에서 ‘가스라이팅’을 보고 더 많이 검색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2020년에 선정된 올해의 단어는 ‘팬데믹’이었으며 지난해에는 ‘백신’이 올해의 단어로 선정됐다.

백재연 기자 energ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