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강원 전방 부대 군장병 총상 입고 숨져

강원지역 육군 전방부대에서 병사 1명이 총기 사고로 숨져 군 당국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9일 군 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47분쯤 인제군 일반전초(GOP) 부대에서 경계근무 중이던 A(21) 이병이 몸에 총상을 입고 숨졌다.

군 당국은 현장에서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를 했으나 A 이병은 목숨을 잃었다.

A 이병은 지난 9월 입대 후 신병훈련을 마치고 부대에 배치된 지 한 달밖에 되지 않았다.

군 당국과 경찰은 현장에서 발견된 총기 상태와 A 이병과 함께 경계근무를 선 병사 진술 등을 토대로 A 이병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군 당국은 해외에 있는 A 이병의 부친이 입국하는 대로 사고 경위 등을 설명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A 이병의 사망 원인과 관련해 여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 희망의 전화 ☎129 / 생명의 전화 ☎1588-9191 /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