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교통대 내달 5일 총장 선거…충북대 공백 장기화

충북도립대는 총장 재공모 뒷말

한국교통대 충주캠퍼스 전경. 교통대 제공

투표비율을 놓고 학내 구성원 간 갈등을 빚은 국립한국교통대는 교수 67%, 직원 24%, 학생 9% 비율로 최종 합의하고 내달 5일 총장 선거를 치른다.

교통대는 제8대 총장 선거에 6명의 교수가 출사표를 던졌다. 투표는 스마트폰과 PC를 이용한 온라인 투표로 진행된다. 1차 투표에서 유효투표수의 과반수 이상 득표자가 없으면 2차 투표를 실시한다. 여기서도 과반수 이상 득표자가 없을 경우엔 결선(3차) 투표를 하게 된다.

선거 결과가 나오면 교육부 총장 임명 추천 절차에 따라 검증을 거쳐 대통령이 최종 승인한다.

충북대학교는 구성원들의 총장 선거 투표 반영비율 합의에 난항을 겪으면서 총장 공백이 장기화하고 있다.

교수회는 교수 70%, 교직원·학생 30%의 투표비율 반영을 요구하고 있다. 교직원회는 27%를 주장하며 교수회와 한 치 양보 없는 기 싸움을 벌이고 있다. 학생회는 10% 반영을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충북대는 지난 8월부터 교수회, 교직원회, 학생회가 차기 총장선거 투표비율, 총장임용추천위원회 구성을 놓고 여러 차례 협의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총장 공석 사태가 4개월 넘게 이어지면서 충북대에 관선 총장을 내려 보낼 가능성도 제기된다.

충북대 총동문회는 “만약 관선 총장이 임명된다면 대학자율권을 스스로 포기한 대한민국 최초 거점국립대로 역사에 남을 것”이라며 조속한 합의를 촉구하고 있다.

충북도립대는 총장 후보 재공모 절차에 돌입했다. 충북도가 도립대 총장추천위원회가 추천한 차기 총장 후보 2명 모두를 부적격 처리하면서 뒷말이 무성하다. 도립대 총장은 충북지사가 임명한다.

이상정 충북도의원은 29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낙하산 인사에게 기회를 주기 위한 재공모를 진행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충북도는 1년 6개월의 임기가 남은 총장의 사퇴를 종용하고 총장추천위원회 심의 결과를 무시하고 있다”며 “규정에 따른 근거와 합리적 이유 없이 부적격 처리하는 것은 사립대에서도 보기 드문 일”이라고 강조했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