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광기술원, 국내 최초 빛공해 데이터센터로 지정

29일 빛공해 국가참조표준 데이터센터 현판식


한국광기술원은 29일 산업통상부가 지정한 국내 최초의 ’빛공해 분야 국가참조표준 데이터센터’ 현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광(光)관련 전문생산기술연구소로서 그동안 국내 광산업 발전을 이끌어온 광기술원은 앞서 지난 6월 환경부 빛공해 전문검사기관으로 지정된 바 있다.

한국광기술원에 따르면 데이터센터 지정은 빛공해에 관한 ‘참조 표준’을 만들기 위한 것이다. 사회 전반에 통용될 기준을 정해 빛공해에 관한 국민적 이해관계를 조정하게 된다.

센터는 이에 따라 향후 해당 전문 분야의 데이터 수집·생산 능력과 품질시스템을 갖춘 기관을 대상으로 측정 데이터를 축적하고 분석· 평가해 공인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날 현판식은 환경부 등 관련기관 간부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광기술원 LED실증센터에서 진행됐다.

한국광기술원은 앞서 정부 R&D 사업으로 ‘차량탑재형 고속휘도측정시스템 및 빛환경 지도 플랫폼’ 상용화에 나서는 등 빛공해 분야 핵심 연구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조미령 빛공해 데이터센터장은 “국민 모두가 빛공해의 불편을 덜고 쾌적한 야간 조명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며 “신뢰도 높은 데이터 생산과 활용 분야 확대를 위해 땀흘릴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