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첨단전략산업 반도체, 패권전쟁 격화되고 있는 상황”

경북도, 산학연관 협력체 출범…반도체 특화단지 지정 전력

경북도는 29일 도청에서 지역 국회의원과 도의원, 산학연관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 반도체산업 초격차 육성위원회’를 출범했다. 출범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구미가 반도체 특화단지로 지정되는데 최선 다하겠습니다”

경북도가 반도체 관련 산학연관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특화단지 지정 등 산업 육성에 힘을 결집한다.

경북도는 29일 도청에서 지역 국회의원과 도의원, 산학연관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 반도체산업 초격차 육성위원회’를 출범했다.

위원회는 경북도와 구미시, 반도체 관련 기업, 대학, 연구원 등 30개 기관·단체장으로 구성됐다.

앞으로 반도체 클러스터 구축 등 생태계 조성과 전문 인력 양성·인재 채용 등에 협력하고, 구미를 중심으로 반도체 특화단지 지정에 역량을 모은다.

구미는 전자와 반도체, 첨단소재에 이르기까지 첨단산업이 고르게 발전한 지역으로 내륙 최대 산업단지를 갖추고 있다.

또 건설이 추진 중인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과 거리가 차량으로 20분 정도여서 수출 물류 경쟁력이 뛰어나고 포항공대, 경북대, 금오공대 등을 중심으로 반도체 관련 계약학과를 신설하는 등 인재 영입도 가능하다.

이와 함께 구미 산단에는 SK실트론, 원익큐엔씨, KEC, 삼성SDI, 매그나칩 등 글로벌 경쟁력을 가진 123개의 반도체 관련 기업이 입주해 있다.

도는 이러한 강점을 내세워 지속 성장이 가능한 반도체 특화단지 모델을 구상하고 있으며 내년 1월에 산업부에 특화단지 지정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특화단지가 되면 관련 인허가가 빨리 처리되고 도로, 가스·용수·전기·집단에너지 공급시설, 폐기물·폐수처리시설, 통신시설, 특화단지 공동구, 공동연구개발에 필요한 장비·설비 등 기반 구축 비용이 지원된다. 신속한 기반시설 구축이 필요할 경우 예비타당성조사도 면제될 수 있다.

이날 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은 원익큐엔씨 백홍주 대표이사는 “반도체는 디지털·그린 혁명 구현의 핵심 품목으로 인식하고 기업 간의 경쟁력을 넘어 정부와 기업의 연합 경쟁시대로 돌입하고 있다”며 “구미가 반도체 특화단지로 지정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반도체는 첨단전략산업으로 주요국들이 파격적인 지원을 하는 등 패권전쟁이 격화하고 있다”며 “반도체 산업 육성으로 미래를 선도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