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정부 여당, 바쁜 기색·다급함 보이지 않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들어서며 시계를 보고 있다.

“전혀 바쁜 기색도 없고 다급함도 보이지 않고 어떤 노력도 하지 않는 것 같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의총)에서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결소위가 파행을 겪는 등 여야가 팽팽히 대치 중인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 꼬집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 대표는 “정부 여당의 태도를 보니 어떤 책임감도 느끼지 않고 오로지 권한만 행사하고 책임지지 않는 것 같다”라며 “오죽하면 솔로몬 사례에 나오는 가짜 엄마 같다는 말씀을 드렸다”라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장경태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이어 “오히려 오로지 원안가 가부 표결을 통해 안되면 준예산으로 가자는 태도를 보이고 있는데 결코 용인해선 안 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오른쪽)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수진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이한결 기자 alwayss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