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너무 불안” 한빛원전 4호기 재가동 계획에 전남북 강력 반발

탈핵에너지전환전북연대와 전북도의회가 29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빛원전 4호기 재가동 절차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전북도의회 제공.

5년 전 안전 우려로 가동이 중단된 전남 영광 한빛원자력발전소 4호기가 이틀 뒤 재가동될 것으로 알려져 전남북지역 시민단체와 의회 등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

탈핵에너지전환전북연대와 전북도의회는 29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빛핵발전소 4호기 재가동 절차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공극이 발견된 한빛원전 4호기에 대한 구조건전성평가는 격납건물에 실제하는 공극, 균열 등에 대한 전수조사 없이 이뤄져 한계를 띠고 있다”며 “불확실성이 높은 평가로 재가동 결정을 내리는 것은 전북도민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상대로 위험한 도박을 벌이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핵 없는 세상 광주전남행동’ 회원들이 29일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빛원전 4호기 재가동 승인 절차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핵 없는 세상 광주전남행동 제공.

‘핵 없는 세상 광주전남행동’도 이날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빛원전 4호기의 안전성 평가가 먼저라며 재가동 계획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3호기 재가동 당시 영광주민들과 약속했던 7가지는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채 이제 4호기마저 안전성에 대한 확실한 검증 없이 재가동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빛원전 4호기는 1996년 상업운전을 시작했으나 2017년 5월 계획예방정비 중 원자로 격납건물의 내부철판과 콘크리트 사이에서 다수의 공극과 부식 현상이 발견돼 가동이 중단됐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최근 보수공사와 안전점검을 마치고 내달 1일부터 재가동을 추진하고 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30일 회의를 열고 4호기 재가동 문제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한빛원전 운영으로 그동안 직접적인 피해를 호소해온 고창 지역 반대 목소리는 더욱 커지고 있다.

고창군 한빛원전 범군민 대책위원회는 ‘고창군민 동의없는 불안한 한빛원전 4호기 재가동 반대에 대한 성명서’를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보냈다.

고창군의회는 28일 ‘한빛원전 4호기 재가동 중지’ 결의안을 채택했다. 군의회는 “제대로 된 전수조사 없이 일부분만을 조사한 채 방사능 유출 위험이 없다고 판단한 보고서를 내고 재가동 절차에 들어감에 따라 고창군민의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고창군도 “한빛원전의 직접적 영향권에 있는 군민들은 원전 안전성에 많은 불안과 의구심을 갖고 있다”며 “원자력안전위원회 회의에 4호기 재가동 관련 안건 상정을 보류해 달라”고 요청했다.

영광군 홍농읍에 자리잡은 한빛원전은 1986년 상업운전을 시작한 이래 총 6기 가운데 2017년 4호기를 제외한 5기가 가동되고 있다. 위치는 전남이지만 고창 앞바다에 온배수를 배출하고 있는데다 여러 차례 고장으로 고창군민들에게 안전에 대한 큰 우려를 줘 왔다.

고창·영광=김용권 김영균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