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 월드컵

ESPN “이강인 90분이면 결과 달랐다”…커지는 선발 출전 요구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대표팀 이강인이 코너킥을 준비하러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미국의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29일 이강인이 “가나 선수를 상대로 거의 (경기를) 뒤집을 뻔했다”며 이강인의 활약을 집중 조명했다. 포르투칼을 반드시 이겨야 16강 진출을 노릴 수 있는 상황이 된 만큼 이강인에 대한 선발 투입 요구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ESPN은 이날 오전 1시(한국시간) ‘이강인 90분이었으면 한국의 가나전 패배 결과를 바꿨을 수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매체는 “이강인이 들어온 지 1분도 안 돼 왼쪽에서 훌륭한 크로스를 올렸고 조규성은 실수 없이 만회 골을 기록했다”며 “한국이 필사적으로 세 번째 골을 도모할 때 책임을 진 사람이 21살 선수라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태극전사들이 소유권을 되찾을 때마다, 선수들은 공격을 시작하기 위해 가장 먼저 이강인을 찾았다. 이강인이 박스 안으로 보낸 모든 공은 가나 수비진에게 공포를 일으켰고, 이강인의 움직임은 손흥민에게 더 많은 공간을 만들어 주었다”고 호평했다.

그러면서 “이강인은 확실히 자기 기술을 보여줬고 월드컵 무대에서도 똑같이 할 수 있다는 걸 증명했다. 꼭 이겨야 하는 금요일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이강인은 그 차이를 증명할 수 있다. 가장 큰 문제는 이강인에게 그렇게 할 90분의 시간이 주어지느냐 마느냐다”라며 이강인의 선발 출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강인은 지난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가나전 후반에 교체 투입돼 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후반 12분 교체투입 된 이강인은 1분 만에 왼쪽 측면에서 공을 뺏어 크로스를 올렸고 이는 조규성의 헤더골로 연결됐다.

이어 후반 16분 조규성은 김진수의 크로스를 머리로 받아 넣어 2-2 동점을 만들면서 경기 분위기를 달궜다.

2-3으로 뒤진 후반 29분에는 골문 구석으로 가는 날카로운 프리킥으로 가나를 위협하기도 했다.

이강인의 이런 활약에 이강인을 선발로 투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하지만 이강인은 가나전이 끝난 후 기자들에게 “선발로 뛰고 안 뛰고는 감독님의 결정이다. 감독님 결정에 100% 신뢰한다”며 선발 출전 여부에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