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도박사들 “韓 16강 가능성 희박… 우승 배당률 日 3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베팅업체들 “우루과이 16강” 예상
한국, 12월 2일 포르투갈과 3차전

한국 축구대표팀 수비수 김영권(왼쪽)이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대 3으로 패배한 뒤 공격수 손흥민(오른쪽)을 위로하며 그라운드를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스포츠 도박사들은 한국의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 진출 가능성을 조별리그 H조에서 가장 낮게 봤다. 한국의 우승 배당률은 가장 높은 브라질의 333배, 비슷한 전력의 일본과 비교하면 3배로 늘어났다.

영국 베팅업체 윌리엄힐은 29일(한국시간) 월드컵 조별리그 H조에서 이미 16강 진출권을 확보한 포르투갈을 제외하고 조별리그 통과 배당률을 우루과이에 6분의 5, 가나에 4분의 5, 한국에 1분의 8 순으로 제시했다. 16강 진출국을 택하는 게임에 1달러를 걸면 우루과이의 경우 1.83달러, 가나에 대해서는 2.25달러, 한국은 9달러를 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영국의 다른 베팅업체 래드브룩스는 16강 진출 배당률에서 우루과이에 11분의 10, 가나에 5분의 6, 한국에 1분의 7을 걸었다. 윌리엄힐과 크게 다르지 않은 배당률을 책정했다.

스포츠베팅에서 높은 배당률에 걸면 상대적으로 많은 돈을 받게 된다. 그만큼 적중할 가능성이 낮다는 의미다. 당초 한국을 H조 3위 전력으로 보고 16강 진출 가능성을 타진할 팀으로 봤던 스포츠 도박사들은 이제 같은 조 최하위로 평가하고 있다.

가나의 5~6배 수준으로 많은 한국의 16강 진출 배당률은 사실상 그 가능성을 희박하게 보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

한국은 지난 28일 밤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대 3으로 졌다. 같은 조의 포르투갈은 이날 새벽 우루과이를 2대 0으로 격파했다. 이로써 포르투갈은 2전 전승(승점 6)을 기록하고 16강 진출의 하한선인 조 2위를 확보했다.

이제 H조 2위 가나(1승1패·승점 3·골 0), 3위 한국(1무1패·승점 1·골 -1), 4위 우루과이(1무1패·승점 1·골 -2)가 H조에 남은 마지막 1장의 16강 진출권을 놓고 최종 3차전에서 경쟁한다.

한국은 이제 오는 12월 3일 0시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반드시 이기고, 같은 시간 펼쳐지는 우루과이와 가나의 승부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 이 경우에서 우루과이가 1골차 이내로 가나를 이겨야 한국은 16강으로 넘어갈 수 있다. 우루과이가 골 득실차를 뒤집을 만큼 많은 득점차로 승리하면 한국은 탈락한다.

우루과이는 최하위로 처졌지만 가나에 앞서는 전력으로 평가되고 있다. 스포츠 도박사들이 한국, 가나보다 우루과이의 16강 진출 가능성을 높게 본 이유다.

스포츠 도박사들은 H조에서 가장 수월하게 16강으로 진출한 포르투갈의 우승 배당률을 상위 6번째에 해당하는 1분의 11로 책정했다. 1위는 브라질의 4분의 9다. 2018 러시아월드컵 우승국인 프랑스의 우승 배당률은 1분의 5로 제시돼 있다.

한국의 우승 배당률은 1분의 750이다. 당초 1분의 250에서 3배나 늘어났다. 스포츠 도박사들은 한국과 비슷한 전력을 가진 일본, 이란의 우승 배당률은 기존대로 1분의 250으로 유지했다. 일본, 이란은 조별리그 2차전까지 각각 1승씩을 확보한 상태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