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 월드컵

‘16강 확정’ 포르투갈 감독 “조 1위 오르겠다”

지난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포르투갈 대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포르투갈의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이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6강 진출을 일찍이 확정한 포르투갈 축구 국가대표팀의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이 한국과의 3차전에서도 승리해 조 1위를 차지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16강에서 브라질을 반드시 피하겠다는 것이다.

포르투갈은 29일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대0으로 승리했다. H조에서 유일하게 승점 6점을 챙긴 포르투갈은 한국전 결과와 상관없이 16강에 직행한다.

산투스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조 1위에 오르겠다”고 밝혔다.

그는 “아직 우리는 조 1위는 아니다. 우리는 계속해서 발전해야 한다. 팀의 조합을 고민하고 상대가 우리 페널티 지역 안까지 침투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브라질은 16강 말고 그다음에 만나고 싶다”고 강조했다. G조 1위가 H조 2위와 16강에서 만나는 만큼 한국을 상대로 승리를 거둬 브라질을 피하겠다는 심산이다.

브라질은 지난 25일 세르비아를 2대0으로 격파한 데 이어 이날 스위스를 1대0으로 물리쳤다. 브라질도 다음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브라질은 조별리그 G조에서 조 1위를 차지할 가능성이 크다. 브라질은 승점 6점을 확보했고, 현시점 조 2위인 스위스는 승점 3점에 머물러 있다.

스위스가 조 1위를 차지하려면 브라질이 카메룬전에서 패배한다는 전제하에 세르비아를 상대로 승리를 거둔 후 브라질과 골득실을 따져봐야 한다.

산투스 감독은 2차전 상대였던 우루과이전에 대해서는 “초반 20분은 매우 어려운 경기였다. 상대가 우리를 강하게 압박했다. 하지만 우리는 공간을 찾아냈고, 경기를 지배하며 좋은 기회를 얻었다”고 평가했다.

팀이 연승으로 16강에 진출한 데 대해서는 “정확히 우리가 원했던 바다. 우리 팀은 구성이 잘 됐고 하나로 뭉쳐졌다”며 “우리를 향한 질문에 대해 우리는 답을 내놨다”고 했다.

그는 “부상이 있는 선수들은 검사를 받아봐야겠지만, 다음 경기에서 선수 구성에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며 “선수들은 다음 경기에서도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고, 나는 우리 선수들이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거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 최하위에 그쳐 16강 진출에 적신호가 켜진 우루과이의 디에고 알론소 감독은 “다음 경기 역시 어렵겠지만, 승리해 16강에 오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때때로 상대가 우리를 멈춰 세우더라도 팀과 선수들, 우리의 능력을 믿고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