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한국 요주의!’ 포르투갈, 2경기 연속 페널티킥 논란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3차전 상대
포르투갈, 1~2차전 연속 논란의 PK

포르투갈 축구대표팀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 가진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두 팔을 벌리고 미소를 짓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 진출을 위해 조별리그 H조 최종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반드시 이겨야 한다. 연승을 질주하고 가장 먼저 16강 진출권을 확보한 포르투갈은 앞선 조별리그 2경기에서 모두 논란의 여지를 남긴 페널티킥 판정을 끌어냈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석연치 않은 판정의 빌미를 제공하지 않는 신중함이 한국 축구대표팀의 과제로 떠올랐다.

포르투갈은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 가진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브루누 페르난데스의 후반전 멀티골을 앞세워 2대 0으로 승리했다. 그중 후반 추가시간 3분에 나온 추가골은 페널티킥에서 나왔다.

우루과이 수비수 호세 히메네스의 핸드볼 반칙이 포르투갈의 페널티킥 사유였다. 히메네스는 넘어지는 과정에서 바닥에 짚은 손이 다가온 공에 닿았다. 주심은 이 순간을 비디오판독(VAR)으로 확인한 뒤 핸드볼 반칙으로 판단했다.

우루과이에서 주심의 판정에 대한 비난이 빗발쳤다. 포르투갈과 우루과이 이외의 축구계에서도 이 판정을 놓고 논란이 빚어졌다. 잉글랜드 축구 국가대표 출신으로 지금은 방송사 해설자인 조 콜은 “히메네스는 넘어지는 과정에서 손을 짚었을 뿐이다. 악몽 같은 판정이 나왔다”고 지적했다.

앞서 포르투갈은 지난 25일 가나를 3대 2로 이긴 H조 1차전에서도 선제골을 후반 20분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페널티킥으로 뽑아냈다.

당시 주심은 공을 경합했던 가나 수비진의 반칙으로 판단했고, VAR을 거쳐 포르투갈의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결국 키커로 나선 호날두가 득점했다. 가나 대표팀의 오토 아도 감독은 당시 “심판이 준 선물”이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한국은 오는 12월 3일 0시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H조 3차전을 갖는다. 이미 2연승을 질주하고 16강 진출을 확정한 포르투갈과 다르게 한국은 1무 1패(승점 1)의 불리한 전적을 가지고 승부에 임한다. 16강 진출을 위해서는 승리한 뒤 같은 시간 우루과이와 가나의 3차전 결과를 기다야 한다.

한국은 16강 진출의 하한선인 조 2위로 올라서기 위해 1골 차이도 헤아려야 한다. 페널티킥으로 실점하면 조별리그 탈락의 치명적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