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 월드컵

레드카드 받고도 빛났던 매너… 벤투의 포옹 [영상]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2대 3으로 패한 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주심에게 항의하던 과정에서 레드카드를 받고 있다. 뉴시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은 가나전 경기 종료 직전 코너킥 기회를 뺏긴 것을 두고 주심을 향해 거칠게 항의하다 퇴장당한 순간에도 스포츠맨십을 발휘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대 3으로 석패했다. 이날 경기 종료를 알리는 호각이 울리자 벤투 감독은 주심 앤서니 테일러에게 격하게 항의하다가 레드카드를 받았다.

이 경기에서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10분을 넘겨 주심 재량으로 여벌의 시간을 소화하며 마지막 공격을 펼치던 중 공이 상대 선수 몸을 맞고 골라인 밖으로 나가면서 코너킥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주심은 이때 경기를 종료했다. 추가시간의 여벌로 얻은 시간은 1분에 이르지 않았다. 한국 측 벤치에 있던 벤투 감독은 그라운드로 들어와 주심에게 분노를 표하며 항의했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레드카드를 받아 퇴장하는 순간에도 가나 스태프들을 잊지 않고 챙기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SBS 방송화면 캡처

테일러 주심은 판정을 번복하지 않고 오히려 벤투 감독에게 레드카드를 줬다. 벤투 감독은 한국 월드컵 역사상 최초로 퇴장을 당한 감독이 됐다. 이로 인해 벤투 감독은 오는 12월 3일로 예정된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도 벤치를 지킬 수 없다. 하프타임에 라커룸 출입도 금지된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퇴장을 당하는 중에도 가나 코칭스태프를 만날 때마다 손을 내밀어 악수를 청했다. 포옹한 뒤 가볍게 어깨를 두드리는 모습도 보였다. 심판 판정에 항의했지만, 정규시간 내내 분투한 상대를 향한 예의와 존중을 잊지 않았던 것이다.

벤투 감독의 스포츠맨십은 이날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화제를 몰고 왔다. 누리꾼들은 “화는 났지만 가나에 인사는 하고 나가는 벤투”라며 태도를 치켜세웠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레드카드를 받아 퇴장하는 순간에도 가나 스태프들을 잊지 않고 챙기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SBS 방송화면 캡처

일각에서는 무뚝뚝하고 냉철한 표정을 가진 벤투 감독이 이성을 잃고 화를 낸 것은 우리 대표팀 수비수 김영권을 구하기 위한 전략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종료 휘슬이 울릴 당시 김영권은 바로 주심에게 달려가 거칠게 항의했다.

분노를 표출한 김영권이 돌아서자 주심은 그의 뒤를 쫓았다. 자칫 옐로카드를 받을 수도 있던 상황. 경기 중 이미 옐로카드를 받은 김영권이 또다시 경고를 받는다면 포르투갈과의 3차전 출전은 불발될 수밖에 없다.

이때 벤투 감독이 벤치에서 그라운드로 뛰쳐나가 김영권을 뒤따르던 주심을 돌려세우더고 더 거칠게 항의해 이목을 돌렸다는 것이 일각의 분석이다.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파울루 벤투 감독이 경기 후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당하고 있다. 연합뉴스

벤투 감독의 퇴장은 영국 매체에서도 집중 조명됐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코너킥 허용에 논란의 여지가 있는 상황에서 벤투 감독이 앤서니 심판과 언쟁을 벌이다 퇴장당했다”고 보도했다.

영국 대중지 더선은 “앤서니 테일러 심판이 공정성 결여로 격분한 한국의 비난을 받으며 카타르 폭풍의 중심에 있다”고 전했다. 테일러는 영국 출생 프리미어리그 심판으로, 잦은 판정 논란에 휩싸여왔다.

더선은 테일러 심판의 판정 논란에 익숙한 프리미어리그 팬들의 댓글을 인용하기도 했다. “테일러의 공포가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다” “테일러는 왜 모든 사람들이 영국 심판을 싫어하는지 세계에 보여주고 있다” “테일러가 코너킥 전에 경기를 끝내버리는 폭력을 또 휘둘렀다. 우리는 벌써 몇 년 동안 당해왔다”는 반응이 나왔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