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월드컵 스타’ 조규성, 유럽 빅리그 구단이 영입 문의

이영표 “유럽 아주 괜찮은 구단 디렉터가 연락해”
독일 분데스리가 소속팀 아니냐 추측 분분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조규성이 공을 잡아내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에서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르며 잘생긴 외모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은 조규성(24·전북 현대)의 해외 진출 가능성이 커졌다. 유럽 빅리그 소속 명문구단이 조규성의 영입과 관련해 문의한 사실이 29일 이영표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의 입을 통해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조규성을 언급하며 “우루과이와 첫 경기가 끝난 뒤 유럽의 아주 괜찮은 구단 테크니컬 디렉터(기술이사)가 스카우트와 관련해 연락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정확한 구단 이름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조규성 영입을 문의한) 디렉터가 저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서 함께 뛰었던 친구”라고 힌트를 남겼다. 도르트문트는 바이에른 뮌헨과 함께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를 대표하는 명문팀 중 하나다. 이영표, 지동원, 박주호가 활약했던 만큼 국내에도 단단한 팬층을 확보하고 있다. 이 부회장에게 조규성 영입을 문의한 팀 역시 분데스리가 소속팀으로 추측해볼 수 있다.

이 부회장은 “그 디렉터가 조규성의 성격은 어떠냐, 성실한 선수냐는 등 여러 가지 정보를 물었다. 이제 유럽에서도 상당한 관심을 받는 선수가 됐다”며 “K리그에서는 이미 완전히 공인된 선수로 왼발, 오른발 슈팅이 다 가능하고 각도 상관없이 아주 좋은 슈팅을 날릴 수 있다”고 칭찬했다.

이어 “조규성은 공 없이 움직이는 ‘오프 더 볼(off the ball)’ 움직임이 상당히 좋다. 골이 어디서 나올지 알고 그 안에 들어가서 마무리를 해주는 능력도 뛰어나다”라고 추켜세웠다. 그러면서 “헤딩도, 연계 플레이도 상당히 괜찮고, 동료에게 공간을 만들어주는 이타적인 플레이도 상당히 잘한다”며 “이미 군대 문제도 해결됐고 나이도 어려서 충분히 한국 축구를 앞으로 아주 긴 시간 이끌어갈 수 있는 그런 재목”이라고 강조했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한국 조규성이 추격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연합뉴스

조규성은 지난 24일 우루과이와의 조별리그 H조 1차전(0대 0 무)에서 데뷔전을 치렀다. 그는 황의조와 교체 투입돼 추가시간 7분까지 약 23분 동안 경기장을 누비면서 다소 짧은 시간 속에서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후 28일 가나와의 2차전에서 후반 13분과 16분 잇달아 헤더슛으로 상대 골망을 가르며 0-2로 끌려가던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팀은 3번째 실점이자 결승골을 허용하며 석패했지만 조규성의 분투는 축구팬들의 시선을 사로잡기 충분했다.

조규성은 2022 K리그1에서 17골(5도움)을 기록하며 리그 득점왕에 오른 골잡이다. 월드컵은 이번이 첫 출전이며 통산 A매치 17경기에서 4골을 기록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