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국대 안말리고 뭐했냐”…선수 여친에까지 악플 ‘눈살’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에서 권창훈이 볼 컨트롤을 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유튜버 겸 KBS 리포터 이수날. 뉴시스, 유튜브 영상 캡처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22 카타르월드컵 가나전에서 패배한 이후, 몰지각한 일부 축구 팬이 대표팀 선수의 여자친구나 가나 출신 유튜버에게 악성 댓글을 남겨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30일 온라인에 따르면 권창훈(상무)과 공개 열애 중인 유튜버 ‘이수날’(본명 정이수)의 유튜브 채널에는 비난 댓글들이 이어졌다. 권창훈은 지난 28일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큰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다가 후반 12분 이강인(마요르카)과 교체된 바 있다.

권창훈(오른쪽)과 이수날. 이수날 인스타그램 캡처

이수날은 이번 월드컵에서 KBS 중계 리포터로 활약하고 있다. 개막식 당시 현지인들에게 ‘나쁜 손’ ‘어깨 빵’ 피해를 당하면서도 마이크를 놓지 않았다.

이수날은 앞서 가나 관중들과의 인터뷰를 유튜브에 게시했는데, 이 영상에는 “헤어지고 앞날이 창창한 선수를 만나라” “헤엄쳐서 귀국해라” “남자친구가 국대(국가대표)로 선발될 때 말리지 않고 뭐 했나” 등의 댓글이 달렸다. 결국 이수날은 댓글 작성 기능을 막았다.

이수날 인스타그램 캡처

애꿎은 피해를 본 건 이수날뿐만이 아니다. 한국어로 한국문화와 관련된 영상을 올려 온 가나 출신 크리에이터 ‘가나 쌍둥이’ 유튜브에도 “구독 취소하겠다” “한국을 떠나라” “대한민국 이겨 먹으니까 좋나” 등의 비난이나 인종을 비하하는 댓글이 달렸다.

이처럼 도 넘은 악플 세례에 다수의 네티즌은 자제를 촉구하고 있다. 이들은 “한국인으로서 부끄럽다” “악플 신경 쓰지 말라” “나는 구독하겠다”라며 위로와 응원의 글을 남기고 있다.

한국은 다음 달 3일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현재 1무 1패로 승점 1점인 한국은 포르투갈을 상대로 최대한 많은 골을 넣고 이겨야 16강 진출 희망을 품어볼 수 있다. 한국은 가나전에서 레드카드를 받은 파울루 감독 없이 경기에 나선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