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호날두 골” FIFA에 문제제기했지만…매치볼 ‘접촉無’

28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포르투갈과 우루과이의 경기, 포르투갈 호날두가 헤딩을 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 조별리그 2차전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머리를 스치듯 스치지 않고 들어간 첫 번째 골의 ‘주인’을 두고 포르투갈 축구협회가 나서서 국제축구연맹(FIFA)에 문제를 제기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공에 내장된 센서에 아무런 충격이 감지되지 않았다.

29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스포츠 바이블’은 “포르투갈 축구협회가 우루과이전에 나온 골이 브루노 페르난드스가 아닌 호날두의 것임을 인정받기 위해 FIFA에 증거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포르투갈 매체 노치시아르 아우 미누투는 “호날두가 자신의 득점을 인정하지 않은 FIFA에 대해 분노했다”며 “호날두는 우루과이전이 끝난 후 대표팀 동료에게 ‘볼이 나를 접촉했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28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포르투갈과 우루과이의 경기, 포르투갈 호날두가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득점 때 기뻐하고 있다. 뉴시스

앞서 포르투갈은 이날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에서 2대 0으로 승리했다. 논란의 골은 후반 9분 나왔다. 페르난드스가 패널티 박스 왼쪽 바깥에서 문전으로 쇄도하는 호날두를 향해 올린 크로스가 그대로 골로 연결됐다.

득점 직후에는 호날두가 머리로 받아 넣은 것처럼 보였고, 호날두 본인도 세리머니까지 펼쳤다. 그러나 페르난드스의 발을 떠난 공이 호날두의 머리에 닿지 않은 것으로 판정돼 페르난드스의 득점으로 공식 기록됐다.

포르투갈 축구협회가 FIFA에 공식 질의를 하면서 논란에 불이 붙었다. 그러나 호날두의 골로 인정될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 카타르월드컵 공인구 ‘알리흘라’의 제조사인 아디다스가 직접 정밀 분석 결과를 내놨기 때문이다.

아디다스의 공 충격 여부 분석 기록. 트위터 캡처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의 키어런 길 기자는 “이번 대회 매치볼에 500Hz IMU(관성 측정 장치) 센서를 넣은 아디다스에 따르면, 호날두의 접촉이 감지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며 “이들은 확실히 호날두의 골이 아니라고 못 박았다”고 밝혔다.

월드컵 도중 벌어진 이 같은 논란은 팀 내 분위기에 다소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또 특정 선수를 위해 축구협회까지 나서는 모습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지적도 있다. 영국 매체 ‘디 애슬레틱’의 스티브 매들레이 기자는 “모든 사람에 대한 평등은 국가 협회가 한 선수의 골을 다른 선수에게 넘기기 위해 시간을 쏟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