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 월드컵

“황희찬도 전력질주”…웃으며 훈련하는 벤투호 [포착]

오는 12월 3일 열리는 포르투갈전 준비…선수들 표정 밝아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 경기를 앞둔 한국 축구대표팀의 황희찬과 이강인 등 선수들이 2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벤투호가 가나전 패배의 아쉬움을 뒤로 한 채 실낱 같은 16강 진출의 희망을 품고 포르투갈과의 결전 준비에 돌입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9일 오후(한국시간)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포르투갈전을 대비한 훈련을 진행했다. 1시간여 진행된 훈련은 취재진에게 모두 공개됐다.

훈련장에 나온 선수들 전원은 벤투 감독과 10여분 미팅을 한 뒤 두 개조로 나뉘어 훈련을 시작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대한민국 대표팀 이재성(뒷줄 왼쪽부터), 정우영, 이강인, 손흥민, 권경원, 조현우가 29일 오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훈련에 앞서 파울루 벤투 감독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 경기를 앞둔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러닝으로 몸을 풀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 경기를 앞둔 한국 축구대표팀의 황희찬 등 선수들이 2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나전 멀티골의 주인공인 조규성을 비롯해 주장 손흥민(토트넘), 수비의 핵심 김민재(나폴리) 등 전날 선발 출전했던 11명과 후반 시작하며 교체 투입된 나상호(서울)까지 12명은 따로 회복에 중점을 뒀다. 이들은 30여분 자전거를 타고 스트레칭 등을 한 뒤 동료들의 훈련을 지켜보다 먼저 숙소로 돌아갔다.

예비 멤버(오현규)를 포함한 나머지 15명의 선수는 패스 연습과 미니게임 등으로 훈련을 이어갔다. 가나전에서 후반 12분 교체 투입된 뒤 1분 만에 날카로운 크로스로 조규성의 첫 골을 어시스트한 이강인(마요르카)은 패스 연습까지 한 뒤 먼저 훈련을 마쳤다. 이후 골키퍼를 포함한 14명의 선수가 7명씩 나눠 미니게임을 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 경기를 앞둔 한국 축구대표팀의 손흥민과 조규성 등 선수들이 2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회복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 경기를 앞둔 한국 축구대표팀의 황희찬과 이강인 등 선수들이 2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눈에 띈 건 황희찬(울버햄프턴)이었다. 소속팀에서 당한 허벅지 뒤 근육(햄스트링) 부상에서 회복이 더뎌 이번 대회 우루과이, 가나전에 모두 뛰지 못했던 황희찬은 훈련 중 전력 질주를 하고, 미니게임까지 모두 소화하는 등 회복된 모습을 보여 포르투갈전 출격 기대감을 높였다. 황희찬은 황의조 등과 함께 몇 차례 슈팅을 시도한 뒤 훈련을 마무리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 경기를 앞둔 한국 축구대표팀의 황희찬과 이강인이 29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 경기를 앞둔 한국 축구대표팀의 황희찬이 29일 오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전력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 28일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대 3으로 석패했다. 1무 1패로 승점 1을 얻은 한국이 16강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오는 12월 3일 0시 포르투갈과의 최종 3차전에서 무조건 이긴 뒤 같은 시간 킥오프할 우루과이-가나전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처지다.

벤투 감독은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결과만 보는 것은 옳지 않다. 우리 팀이 이어온 과정들은 그 자체로 의미가 있다”면서 “우리는 강팀을 상대로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최대한 리스크를 안고 경기를 해왔다. 마지막까지 도전하면서 모든 것을 쏟아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