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 SK실트론 공장서 “中 공급망 인질되지 않겠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시간주 SK실트론CSS 공장에서 대규모 미국 투자에 대한 감사를 전하고, 미국 반도체 산업의 부흥을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SK실트론 CSS 미시간 공장에서 “SK가 이곳에서 컴퓨터 반도체를 만들고 있다”며 “중국과 같이 해외에서 만들어지는 반도체에 의존하는 대신, (앞으로 미국의) 반도체 공급망은 여기 미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공급망을 구축할 것이고, 우리 공급망이 세계의 다른 모두에게 사용 가능하도록 할 것”이라며 “더는 (중국 공급망의) 인질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 세계가 미국에 다시 투자하려 하고 있다”며 “실트론 관계자들이 이곳에 좋은 보수의 일자리를 만들어 준 데 대해 감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7월 백악관을 방문한 최태원 SK회장과 화상으로 면담한 사실을 언급하며 “(코로나19에 걸린) 나는 3층 발코니에서 손을 흔들며 ‘우리에게 올 거지’라고 흥얼거렸다. 이상한 나라의 엘리트 같았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SK는 반도체에서부터 전기차 배터리, 의약품 등 모든 것을 만들어 낸다. 이곳에 투자한 것은 기본적으로 스마트폰부터 자동차까지 모든 곳에 사용되는 반도체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첫 대면 회담 당시를 언급하며 “시 주석이 약간 화가 나 있었다. 우리는 공급망 문제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이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미국의 반도체 공급망 재편 전략 등에 불만을 드러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이 나라의 미래를 바꿀 수 있다. 그것이 지금 우리가 하는 일”이라며 “전 세계가 여기 미국에 다시 투자하려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