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맥도날드 또 이물질… 해시브라운에 모기가 ‘착’

맥도날드에서 판매하는 해시브라운에 모기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붙어 있는 모습. 연합뉴스(제보자 A씨 제공)

맥도날드 음식에서 이물질 발견이 잇따르는 가운데 최근에는 모기가 달라붙은 해시브라운이 판매됐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30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부산에 사는 A씨는 지난 28일 오전 9시21분쯤 아침을 해결하기 위해 평소 자주 이용하던 맥도날드 매장을 방문해 ‘소시지 에그 맥머핀 세트’를 시켰다.

그는 음식을 받아들고는 곧 입맛을 잃었다. 감자를 으깬 후 노랗게 튀긴 해시브라운에 커다란 모기가 달라붙어 있는 모습을 발견했기 때문이다.

A씨는 맥도날드 직원에게 항의했다. 아울러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모기가 붙은 해시브라운을 신고했다.

맥도날드에서 판매하는 해시브라운에 모기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붙어 있는 모습. 연합뉴스(제보자 A씨 제공)

처음에는 모기가 해시브라운에 달라붙은 채 함께 튀겨진 것으로 생각했다. 그러나 맥도날드는 해시브라운을 186도의 고온에서 2분30초간 조리하기 때문에 모기가 함께 튀겨지면 형체가 남아 있을 수 없다고 해명했다.

매장 담당자는 모기가 날아다니다 해시브라운에 달라붙은 것을 확인하지 못했다며 죄송하다고 말했다고 한다.

A씨는 “맥도날드에서 최근 기생충과 벌레, 가시 등이 잇따라 발견되면서 제조 공정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는데 또 이물질이 나왔다. 10년 이상 맥도날드 제품을 이용했는데 그동안 이런 이물질을 모르고 먹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매장에는 제품을 제조하고 서비스하는 여러 과정이 있는데 이렇게 한눈에 딱 봐도 알 수 있는 모기를 그냥 가져다줄 수 있는지 의문”이라며 “맥도날드에 이물질 이슈가 계속 나오는데 처벌을 강화해서 이런 뉴스가 더는 안 나왔으면 좋겠다”고 했다.

또 “이물질의 재발 방지를 약속하고 또 발생하는 악순환을 끊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벌레가 들어간 경위를 방제업체를 통해 조사하고 있다. 이물질 신고가 계속 나오는 것에 대해 굉장히 많이 아프게 생각하고 내부적으로 철저하게 하고 있지만 부족한 부분들이 있다고 생각한다. 점검을 강화하고 추가적인 절차들도 마련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맥도날드는 올해 들어 햄버거에서 기생충과 애벌레, 가시 등이 잇따라 나와 여론의 질타를 받았고 그때마다 제품 위생을 강화하겠다고 약속해왔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