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풍랑경보 속 인천 백령·대청도 응급환자 긴급이송

해경이 인천 시도에서 발생한 응급환자를 소방에 인계하고 있다. 인천해양경찰서 제공

인천해양경찰서는 경비함정을 이용해 풍랑경보가 발효된 서북도서에서 발생한 응급환자를 무사히 이송했다고 30일 밝혔다.

인천해경은 전날인 29일 오후 12시40분쯤 인천 옹진군 백령도에서 70대 남성 A씨가 바람에 날린 샌드위치 패널에 맞아 머리 부분에 외상을 입었다는 보건지소 신고를 접수하고 인근 해상을 순찰하던 경비함정을 파견해 병원으로 이송했다.

같은날 오후 3시50분쯤 대청도에서는 20대 선원 B씨가 낚싯바늘에 손이 찔려 보건지소에서 치료를 받던 중 의식을 잃어 경비함정을 이용해 백령도 내 병원으로 옮겼다.

또 오후 4시50분쯤 시도에서는 80대 여성 C씨가 고열로 의식이 흐려지고 있다는 보건지소 신고를 접수하고 인근 연안구조정을 이용해 병원으로 이송한 상태다.

인천해경 관계자는 “풍랑경보가 발효되는 등 기상 상황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는 최대한 신속하고 안전하게 응급환자 이송을 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