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강인 “경기에 나갈 때마다 완벽히 뛸 수 있도록 준비할 뿐”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대표팀 이강인이 코너킥을 준비하러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 막내 이강인(21·마요르카)은 첫 월드컵 출전에서 활약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강인은 H조 조별리그 1차전인 우루과이전과 2차전 가나전 모두 후반 교체 출전했다. 가나전은 0-2로 끌려가던 후반 12분 교체 투입돼 1분 만에 조규성(전북)의 만회 골을 어시스트하며 분위기를 조금씩 반전시켜 나갔다.

이강인은 29일(현지시간) 스페인 스포츠 일간지 마르카와 라디오 인터뷰에서 “수준 높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뛴 경험이 월드컵에서 도움이 된다. 최고 수준의 경기력에 익숙해진 덕분”이라고 말했다.

월드컵에 출전한 소감에 대해서는 “이 자체가 꿈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님이 주신 모든 시간 동안 승리에 도움을 주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이강인의 활약에 외신에서도 선발 출전 명단에 이강인이 오르지 않는 것에 대해 의문을 표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강인은 “출전 여부는 내가 결정할 문제가 아니다. 경기에 나갈 때마다 완벽하게 뛸 수 있도록 준비할 뿐이다. 한국 대표팀에는 좋은 선수들이 있고, 승리에 도움을 주기 위해 노력한다”며 선발 출전 여부에 대해 크게 개의치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강인은 “선수에게 가장 중요한 건 경기에 뛰는 거다. 그러지 못하면 자신감과 리듬을 잃는다. 그게 선수에게는 최악의 순간”이라며 “올해는 마요르카에서 운 좋게 규칙적으로 많은 경기에 나가서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손흥민에 대해서는 “손흥민 선배는 역사상 최고의 한국 선수 가운데 한 명이다. 세계 최고의 해결 능력을 갖춘 경이로운 선수”라며 “그에게서 경기를 풀어가는 능력뿐만 아니라 훈련, 경기장 밖에서 행동까지 많은 걸 배운다”고 말했다.

한국은 지난 28일 가나에 패하면서 포르투갈을 반드시 잡아야 16강 진출의 기회를 노릴 수 있는 부담스러운 상황에 놓여있다.

이강인은 포르투갈전에 대해 “매우 어려운 경기가 될 테지만, 지난 두 경기에서 우리는 잘 싸웠다. 4년 동안 준비한 것을 잘 보여주면 멋지게 승리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번 겨울 이적 시장에 마요르카를 떠나지 않을까 우려하는 팬들에게 이강인은 “이번 이적 시장에 대해서는 생각해본 적이 없다. 마요르카에서 행복하고, 우리 팀이 최고가 되길 원한다”고 말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