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완수 경남지사, 국회 방문해 국비 증액 확보 총력

추경호 경제부총리, 국회 예결위원 등에 도 역점사업 건의
박 지사, 경남도 국비 확보 증액 협조 위한 막바지 총력

29일 박완수 경남지사(왼쪽 두번째)가 국회 우원식 예결위원장(왼쪽 세번째), 이철규 간사(왼쪽 첫번째), 김두관 의원 등을 만나 국비 증액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경남도 제공

박완수 경남지사가 29일 서울에서 추경호 경제부총리를 비롯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방문, 도 역점사업 반영을 건의하는 등 내년 국비 확보에 전력했다.

박 지사와 추 경제부총리의 만남은 내년 국회 단계에 있는 국비 증액을 위한 건의 사업 설명과 협조를 위한 것으로 도지사 취임 후 국비 확보를 위한 세 번째 자리다.

또 박 지사는 국회 우원식 예결위원장과 이철규 예결위 간사, 정점식·김두관 예결위원 등을 만나 지자체 민자도로 운영관리 효율화 방안과 원자력산업 종합지원센터 구축 등을 설명하고 국비 증액에 반영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도가 건의한 주요 사업은 지자체 민자도로 운영관리 효율화 방안, 지방관리무역항 국가 전환 타당성 검토, 친환경 선박 수리·개조 플랫폼 고도화, 첨단장비-로봇 디지털 제조혁신, 경남 원자력산업 종합지원센터 구축 등이다.

박 지사는 “부총리와 예결위 위원에게 주요 국비 사업을 건의 했다”며 “기재부와 국회의 지원을 끌어내 경남의 미래산업 육성과 도정 현안 해결을 위한 국비 증액이 성사되도록 끝까지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 지사는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만나 G-스타트업 허브 조성과 초격차 스타트업 1000+프로젝트 지역 균형 지원, 전국 규모 창업 축제 지역 개최 지원, 소상공인 온라인 전환을 위한 디지털커머스 전문기관 소담스퀘어 경남 설치 등을 건의했다.

박 지사는 “창업지원 기관이 분산돼 있는 경남도는 놀이와 문화, 주거를 동시에 할 수 있는 공간이 한곳에 조성돼야 한다”며 “향후 창업 지원을 비롯한 중기부 사업에 도민들이 많은 수혜를 입을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이 장관은 “경남이 계획하는 청년 창업아카데미와 캠퍼스 혁신 파크 지원을 검토하고 초격차 스타트업 1000+프로젝트로 창업기업에 수혜가 있을 것”이라며 “중기부가 추진하는 창업 축제 경남 연계와 소담스퀘어 경남 설치를 적극 검토 하겠다”고 답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