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월 주택 거래 1년 전 대비 반토막…거래절벽에 미분양 ↑

서울 송파구의 아파트 단지 모습. 국민일보DB

올해 1~10월 누적 주택 거래량이 1년 전의 49.7% 수준으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거래 절벽’ 속에 미분양 주택 수도 증가하는 추세다.

국토교통부가 30일 발표한 ‘10월 주택 통계’ 자료를 보면 지난달 주택 거래량은 3만2173건으로 1년 전보다 57.3% 감소했다. 1~10월 누적 거래량은 44만9967건으로 지난해 89만4238건보다 49.7% 줄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1년 전보다 누적 거래량이 58.5% 줄었고, 지방은 41.5% 감소했다. 유형별로는 아파트 거래량이 56.1% 감소했고 아파트 외 주택은 36.7% 줄었다.

거래절벽 속에 미분양도 지속해서 느는 추세다. 10월 말 기준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총 4만7217가구로 전월보다 13.5%(5613가구) 증가했다. 지방 미분양 주택은 전월 대비 17.2%(5814가구) 늘어난 3만9605가구였다. 서울의 미분양 주택은 866가구로 20.4%(147가구) 증가했다.

지난달 전·월세 거래량(신고일 기준)은 20만4403건으로 1년 전보다 7.6% 늘었다. 1~10월 전체 전·월세 거래량은 241만8569건으로, 지난해보다 24.5% 증가했다. 전·월세 거래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51.8%로 1년 전보다 8.7%포인트 늘었다.

월세 거래량 비중은 아파트보다 아파트 외 주택이 높았다. 전국 아파트의 월세 거래 비중은 42.9%였고, 아파트 외 주택은 59.5%였다. 월세 거래량은 2018~2021년 40%대에서 올해 50%대로 크게 늘었다.

세종=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