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V는 배설물” 900대 타이어 바람 뺀 환경운동가들

미국·유럽 등 8개국 도시에서 타이어 바람 빼
단체 “거대한 오염물질인 SUV 추방해야” 주장
트위터에 “긴급 출동 차량도 피해 입어” 지적도

환경 단체들이 바람을 뺀 타이어에 차주가 다시 공기를 주입하고 있는 모습(왼쪽). 타이어 바람을 뺀 환경운동단체가 남긴 전단지(오른쪽). 트위터 캡처

미국과 유럽 18개 도시에서 극렬 환경운동가들이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900여대의 타이어 바람을 빼는 일이 벌어졌다.

2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타이어 바람을 빼는 사람들’(Tyre Extinguishers) 단체는 성명을 통해 “어젯밤 8개국 시민들이 환경을 해치는 SUV 약 900대의 타이어 바람을 뺐다”고 밝혔다.

단체는 “이번 행동은 탄소를 많이 배출하는 차량을 겨냥한 지구촌 행동 중 최대 규모이며 앞으로 이런 일이 계속 벌어질 것”이라며 “우리는 세계 도시에서 거대한 오염물질을 소유하는 것을 불가능하게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이들은 4륜 구동차가 매연을 많이 배출한다며 도시에서 SUV를 추방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이들은 9개월 전 영국에서 처음 유사한 사건을 저질렀다. 이후 도시에서 4륜 구동차 타이어의 바람을 빼는 행동을 계속해 온 것으로 보인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피해가 발생한 도시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과 엔스헤데, 프랑스 파리와 리옹, 독일 베를린과 본, 에센, 하노버, 자르브뤼켄, 영국 런던과 브리스톨, 리즈, 던디, 스웨덴의 말뫼,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 스위스의 취리히와 빈터투르, 미국 뉴욕 등 유럽과 미국 18곳이다.

이들은 리즈와 런던 등에서만 100여대의 SUV 타이어 바람을 뺐다.

영국 요크셔에서 앰뷸런스 긴급 출동 서비스를 운용하는 톰 하워스씨는 자신의 차 타이어 공기 주입구와 바퀴 밑에 있던 전단 사진을 트위터에 게재하며 “축하한다. 당신들은 긴급 출동 차량 타이어 바람을 빼는 데 성공했다”고 비꼬았다.

가디언은 다만 그의 차에 긴급 출동 차량 표시가 있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전했다.

‘타이어 바람을 빼는 사람들’은 지금까지 1만 대가 넘는 차량의 타이어 바람을 뺐다고 주장하고 있다.

올해 3월 출범한 이들 조직은 SUV를 가리켜 “불필요하게 사치스러운 ‘부자들의 배설물’”, “대기를 오염시키고 우리가 이용하는 도로를 망가뜨리는 기후 재앙꾼”이라며 맹비난해왔다.

이 단체 대변인 매리언 워커는 “우리는 세계 여러 도시가 육중한 대형차들에 의해 점령당하는 것을 막기 위해 누구든지 ‘기후 행동’에 나서주기를 바란다”며 “우리의 활동은 점점 활성화될 것이다. 일단 생각이 행동으로 옮겨진 이상 이를 멈출 수는 없다”고 말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