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中 월드컵 중계서 관중석이 사라졌다…분노 들끓자 꼼수 편집

노마스크 중계(위)와 CCTV 채널5 편집본. 트위터 캡처

중국 정부가 2022 카타르 월드컵을 중계하며 마스크를 쓰지 않은 관중석의 모습을 편집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국 곳곳에서 정부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항의하는 시민들의 시위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TV 중계 화면을 통해 월드컵 경기장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관중을 본 중국인들이 반발하자 통제에 나선 것이다.

영국 BBC는 29일(현지시간) “중국의 인기 스포츠 채널인 관영 중국중앙(CC)TV 채널5가 한국-가나전 중계방송에 노마스크로 응원하는 관중 모습을 일부러 담지 않았다”고 전했다.

BBC는 “이는 교묘하고 매우 의도적”이라며 “봉쇄가 일상인 중국에서 마스크 없이 응원하는 세계 축구 팬들의 모습이 중국인의 분노를 일으킨 후 나온 조치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SBS뉴스 캡처.

가나전에서 후반 23분 모하메드 쿠두스가 결승골을 터뜨릴 당시 세계 각국의 중계 화면에는 노마스크로 환호하는 가나 관중의 모습이 담겼다.

하지만 중국 CCTV5는 골 장면 이후 파울루 벤투 감독과 오토 아도 가나 감독의 반응을 내보냈다. 관중의 모습은 어디서도 볼 수 없었다.

신장 우루무치 고층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 10명이 숨지고 9명이 부상하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방역을 위해 설치한 봉쇄 구조물 때문에 진화가 지연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를 계기로 당국의 고강도 방역에 반발한 시위가 중국 전역으로 번지고 있다.

여기에 월드컵을 기점으로 분노는 더해지고 있다. 중국의 누리꾼들은 “한쪽에서는 월드컵 축제가 열리고 있고, 또 다른 한쪽에서는 공공장소를 5일간 방문하지 말란다”며 불만을 표출했다. 또 “(중국인들은) 카타르와 같은 행성에 있는 게 맞느냐”고 의문을 제기한 글이 메시지 앱 위챗을 통해 빠르게 퍼졌다.

BBC는 “BBC 중계 시간과 CCTV5 중계 시간 사이에 대략 52초 지연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